청라 소각장 배출물질 "환경 기준치 이하"
청라 소각장 배출물질 "환경 기준치 이하"
  • 이순민
  • 승인 2020.02.1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시설 영향조사 결과 발표
정부, 집단 암 발병한 청주 소각장 건강영향조사로 논란 재점화 전망






시설 현대화를 놓고 주민 반발에 부딪힌 인천 청라 소각장 배출 물질이 환경 기준치 이내로 측정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인천시는 소각시설이 주변 지역에 미치는 영향이 없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정부가 집단적으로 암이 발병한 충북 청주 소각장 주변에 대한 건강영향조사에 착수하면서 소각장을 둘러싼 논란도 재점화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시는 '청라 광역생활폐기물 처리시설 환경상영향조사 결과'를 공고했다고 10일 밝혔다.

영향조사는 지난해 2월8일부터 12월26일까지 진행됐다.

시는 "대기질·악취·수질·소음·교통에 대한 현황 조사 결과, 소음도를 제외한 모든 항목에서 환경 기준을 밑돌았다"며 "다이옥신을 포함한 대기·수질 오염물질, 악취는 양호하게 관리되고 있어 주변 지역에 미치는 영향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를 보면 대기 오염도 조사는 서구 경서동·연희동 6개 지점에서 4차례에 걸쳐 이뤄졌다.

이들 지역에서 아황산가스(SO2) 0.003~0.006ppm, 이산화질소(NO2) 0.013~0.026ppm, 일산화탄소(CO) 0.025~0.7ppm으로 측정됐다. 각각 0.05ppm, 0.06ppm, 9ppm인 환경 기준치에 못 미치는 수치다.

발암물질인 벤젠은 검출되지 않았고, 납(Pb) 역시 0.003~0.023㎍/㎥로 기준치(0.5㎍/㎥)를 밑돌았다.

굴뚝 배출가스에서도 다이옥신은 배출 허용 기준치 이내에서 일부만 측정됐다.

이런 조사 결과에도 소각장을 둘러싼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배석희 청라국제도시총연합회 회장은 "형식적인 조사이기 때문에 결과를 신뢰하지 않는다"며 "시는 자원환경시설 현대화사업 용역부터 중단하고 주민 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가 소각장 주변을 대상으로 처음 건강영향조사에 나선 것도 변수다.

이날 환경부는 충북 청주 북이면 소각장 주변 지역에 대한 건강영향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곳에는 반경 2㎞ 안에 3개 사업장 폐기물 소각장이 몰려 있다. 주민들은 45명이 암에 걸렸다며 청원을 제기했다.

환경부는 "환경오염도와 주민건강조사를 벌여 내년 2월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는 청라 소각장이 생활 폐기물을 처리하기 때문에 청주와는 다른 시설 유형이라고 설명했다.

시 자원순환과 관계자는 "환경영향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주민 설명회에 나설 것"이라며 "하루 처리량이 500t이었던 청라 소각장은 시설 노후로 350t까지 소각 용량이 떨어져 있다. 폐기물 매립량을 줄이려면 소각시설 현대화가 시급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천시민 2020-02-11 07:05:53
박남춘이 이개이*이끼 언론플레이 하고 자빠졌네 이런게 시장이라니 너 절대 서구 쪽네
대굴빡 내밀지 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