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의 경고…공공의료정책 전환점 맞나
C의 경고…공공의료정책 전환점 맞나
  • 이순민
  • 승인 2020.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료원, 1번 확진자 여파 수익성·인력난 수면 위로
▲인천의료원
▲인천의료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국내 첫 확진자 완치 성과에도 불구하고 인천의료원이 환자 수 급감과 전문 의료진 부족으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감염병 확산을 계기로 수익보다 공공성에 초점을 맞추는 의료 정책의 전환이 강조되고 있다. 인천시는 공공의료 전담 조직을 구성할 계획을 밝혔다.

인천의료원은 신종 코로나 1번 환자가 확진 판정된 지난달 20일 이후 이달 3일까지 보름간 외래 환자가 5754명으로, 이전 15일 동안 외래 진료를 받았던 6220명에서 466명 감소했다고 9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 사태 전이었던 지난달 5일부터 19일까지 인천의료원 외래 환자 수는 하루 평균 415명이었다.
그러나 인천의료원에 격리됐던 중국인 관광객이 국내 첫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된 20일부터 하루 평균 384명으로 줄었다.

외래 환자의 발길이 끊겼을 뿐 아니라 입원 환자도 떠나갔다. 같은 기간 201명이었던 입원 수는 20일 이후 159명으로 감소했다. 퇴원 환자는 오히려 13명이 늘었다.

조승연 인천의료원 원장은 최근 인천시의회 업무보고에서 "병원이 가장 안전하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철저히 격리된 공간에서 신종 코로나 대응이 이뤄져 내원 환자는 걱정할 필요가 없다"면서도 "1명뿐인 감염내과 전문의나 정원에 미치지 못하는 간호사 등 인력 측면에서 어려움이 있어서 충원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번 신종 코로나 사태를 '공공의료 강화'의 전환점으로 삼아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김성준(민·미추홀구1) 시의원은 "신종 감염병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수익에 방점이 찍혀 있는 민간 병원의 한계는 분명하다"며 "결국 핵심은 공공의료에 초점을 맞추는 정책"이라고 지적했다.

인천 인구는 302만7985명(지난해 9월 말 기준)에 이르지만 종합병원급 공공병원은 인천의료원뿐이다.

지난해 11월 보건복지부가 '지역의료 강화 대책'에서 인구·접근성 등을 고려해 구분한 진료권 단위는 인천에서만 서북·동북·중부·남부 등 4개로 나뉜다. 이들 진료권마다 필수적인 공공의료 서비스가 제공돼야 하는 것이다.

시는 전담 조직을 신설해 공공의료 정책 보강에 나서기로 했다.

박규웅 시 건강체육국장은 "감염병대응팀이 있지만 이번 신종 코로나를 계기로 공공의료 전반을 아우르는 정책이 중요시되고 있다"며 "조직 관리 부서와 협의해 공공의료 전담 팀을 신설하고, 인원도 충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