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정보공개범위 단계별 확대를"…염태영 "감염병 대응권한 달라"
이재명 "정보공개범위 단계별 확대를"…염태영 "감염병 대응권한 달라"
  • 김중래
  • 승인 2020.0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총리, 경기도청·수원병원 방문…이 지사.염 시장, 폐렴환자 전수조사 등 건의
▲ 정세균(오른쪽 두번째) 국무총리,이재명(오른쪽 세번째) 경기지사,염태영(맨 왼쪽) 수원시장이 8일 오전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을 찾아 음압격리 병실을 둘러보고 있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도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현황과 대응 태세를 점검하기 위해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정보공개 범위 단계별 확대 및 폐렴 환자 전수조사를 건의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염태영 수원시장은 감염병에 대응할 수 있는 권한을 기초지자체에 달라고 요구했다.

9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재명 경기지사는 지난 8일 경기도청 재난안전대책 본부에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정보공개 범위 단계별 확대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이 지사는 "지금 질병관리본부에서 세부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심지어 각 시군이나 광역정부들한테 '공개하지 마라, 통일하자' 이렇게 얘기하는 바람에 현장에서 심각한 불안, 오해 등이 발생하고 있다"며 "(지난 7일 질본이 발표한 17번째 환자 동선을 들며)발표 내용에 보면 '분당의 부모님 집에 갔다' 이렇게 발표를 하고 무슨 동인지, 어느 아파트인지 안 가르쳐주니까 지금 분당 전역이 마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혹시 자기 옆집일지 모르고, 자기 동일지도 모르고 이러니 불필요한 불안을 조성하고 경제에도 타격을 주기 때문에 정보 공개를 정확하게 했으면 좋겠다"면서 "전 국민에게 동호수를 알려줄 필요는 없기 때문에 확진자와 가까울수록 더 자세하게 알려주는 단계별 공개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시절인 지난 2015년 메르스 확진자의 거주 아파트 단지를 SNS로 공개한 후 이곳 주민에게만 환자가 몇동, 몇호에 사는지 개별 안내하는 등 단계별 감염병 정보공개로 불필요한 불안을 해소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이 지사는 폐렴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 전수검사가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이 지사는 "최근 폐렴으로 진단된 사람 중에서 의사들이 봤을 때 의심스러운 사람은 검사해주면 어떨까 한다"며 "우리가 몰랐던 루트로 확진되는 경우가 생기고 있어 비용이 들고 시간이 걸리고 불편해도 전수조사를 하고 의사 판단을 거쳐서 필요하다고 생각되면 검사해주는 것을 고려해달라"고 말했다.

정 총리가 경기도에 이어 방문한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에서는 염태영 수원시장의 건의가 이어졌다.

염 시장은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메르스 일성록'을 전달하면서 "기초지자체가 자체적으로 감염병에 대응할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해 달라"고 건의했다.

염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고, 현장 대응력을 높일 수 있도록 기초지자체에 권한을 부여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또 '확진환자 동선 공개범위 확대(기초지자체에 동선 공개권한 부여)', '기초지자체 자체 역학 조사관 채용·사전역학 조사 권한 부여' 등도 건의했다.

정세균 총리는 염태영 시장의 건의에 공감하며 "꼼꼼하게 검토해보겠다"고 화답했다.

염 시장이 건의문과 함께 전달한 '메르스 일성록'은 수원시의 '메르스' 대응 과정을 담은 백서다.

메르스 발병 기간인 2015년 5월 20일부터 7월 28일까지 69일 동안의 수원시 대응을 상세하게 기술했다. 수원시는 '일성록'을 '감염병 대응 매뉴얼'로 활용하고 있다.

/김현우·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