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한옥 양진당 '입춘방' 붙었다
전통한옥 양진당 '입춘방' 붙었다
  • 장지혜
  • 승인 2020.0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미공원사무소 입춘 알려

인천월미공원사업소가 지난 4일 24절기의 첫 번째 절기인 입춘을 맞아 전통한옥인 양진당 대문에 입춘방을 붙였다.

예부터 봄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인 입춘이 되면 복을 기원하는 글을 써서 대문이나 기둥, 천장에 붙였는데 이것을 '입춘방(立春榜)'이라고 한다. 입춘방은 대개 '입춘대길 건양다경(立春大吉 建陽多慶)'이라는 문구를 쓴다. 봄이 시작되니 크게 길하고 경사스러운 일이 많이 생기기를 기원한다는 뜻이다.

월미공원사업소 양진당은 조선시대 대유학자인 겸암 류운룡선생이 거주했던 풍산 류씨 대종택 양진당을 재현한 건축물로 총53칸으로 이뤄져 있다. 널뛰기, 윷놀이, 투호, 고리던지기 등 민속놀이를 연중 언제나 체험할 수 있고, 현재는 전통 장 담그기 행사 참가자를 모집 중이다.

김천기 월미공원사업소장은 "입춘을 맞아 입춘방을 붙이고 봄을 알리고자 한다"며 "가족과 함게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장지혜 기자 jjh@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