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사설] 다문화교육 동화주의 벗어나야
[사설] 다문화교육 동화주의 벗어나야
  • 인천일보
  • 승인 2020.02.03 00:05
  • 수정 2020.02.02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증가 추세에 있는 다문화가정의 자녀에 대해서는 언어·문화를 포함한 한국사회 동화에 중점을 둔 교육이 펼쳐져 왔다.

하지만 이를 극복하고 상호문화교육을 도입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와 눈길을 끈다.
조영철 인천담방초등학교 교사는 인천시교육청에서 열린 '다문화교육 토론회'에서 "다문화가정 자녀에 대한 교육정책은 동화주의적 한국인 만들기를 강조해 정체성 혼란, 학습 부진, 학교에서의 따돌림과 부적응 등의 문제를 낳아 이들을 교실 밖으로 내몰고 있다"며 대안으로 상호문화교육을 제시했다. 그는 이어 "학교가 일반 학생과 다문화가정 학생을 통합한 환경 속에서 상호문화교육을 실천해 내국인 자녀도 다른 문화를 이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현재 다문화교육이 안고 있는 문제를 '상호성'에 입각해 풀어가야 하다는 지적으로 보인다. 다문화가정 자녀 및 이주 여성을 대상으로 한 한국어·전통예절 교육, 한국음식 이해, 한국문화 탐방 등은 한국사회에 적응하는 데 도움이 되기는 하나, 이는 한국문화에 예속되는 것을 당연시하는 낙인 효과를 낳고 역차별 논란을 일으킬 소지가 있다. 게다가 진정한 글로벌 다문화사회 형성에 지장을 초래할 수 있다.

독일은 1970년대 초부터 이주민 자녀에게 외국인교육을 실시하다가 부정적 현상이 나타나자 대안으로 1980년대 중반 다른 문화의 고유성과 상이성을 이해하는 상호문화교육 프로그램을 내놓았다. 종교와 마찬가지로, 자신의 문화가 중요한 만큼 다른 문화도 동등하게 존중돼야 한다는 인식에서 출발한 것이다. 인천시의 다문화가정은 2만2276가구로 전체 가구(109만4000)의 2%를 차지하며, 매년 증가 추세에 있다.

아울러 미등록 이주민(불법체류자) 사이에서 태어난 아동 등이 공교육 시스템에 진입하지 못해 학교 밖에서 방황하는 사례가 없도록 정부와 지역사회 간에 긴밀한 협력체제를 구축할 필요성도 제기된다.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모든 아동·청소년은 차별 없이 교육받을 권리가 있다는 원칙이 지켜지는 것이 우리나라가 한 단계 더 성숙해지는 길이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