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사장 임명 과정, 박 시장 적극 개입을"
"IPA사장 임명 과정, 박 시장 적극 개입을"
  • 김칭우
  • 승인 2020.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실련, 성명 통해 '권한행사' 주문
인천경제의 3분의1을 차지하는 항만을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더 이상 해피아(해수부+마피아) 등 낙하산 관행을 없애야 한다는 지역사회 여론이 비등하다.<인천일보 1월22일자 1면>

박남춘 인천시장도 관련 규정에 맞게 협의권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인천경실련은 28일 '朴시장, 해수부장관의 IPA 사장 임명과정에서 '협의 권한' 적극 행사해야!' 입장문을 내고 지역 및 항만현안 해결을 위해 지역과 소통할 수 있는 인천항만공사 사장 적임자를 뽑아야 한다고 밝혔다.

인천경실련은 경쟁항만 보다 임대료가 3~10배나 비싸고 인천내항 재개발과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등 항만 재배치 관련 장기민원도 인천항 경쟁력 악화의 원인으로 꼽았다.

항만업계에서는 오는 6월 신국제여객터미널 개장으로 제1·2국제여객터미널 이전 후 활용방안, 북인천복합단지 물류단지 조성, 신국제여객터미널 및 크루즈터미널, 골든하버 등을 아우르는 송도국제도시 해양관광단지 조성, 인천신항 1-2개발 및 배후물류단지 조성 등의 현안도 인천항만공사와 인천시가 머리를 맞대로 풀어야 할 문제로 지적한다.

인천내항 소재지인 중구는 물론, 연수구, 서구 등의 개발계획과 맞물려 있고 인천국제공항과의 해공(Sea & Air)복합물류 및 4차혁명시대 대비 등도 공사 사장이 풀어야 할 과제다.

인천경실련은 구체적으로 개정된 항만공사법 임원의 임명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박남춘 인천시장이 적법한 권한을 행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법 16조 임명 2항에는 "임원추천위원회가 복수로 추천하는 사람 중에서 해양수산부 장관이 해당 시·도지시와 협의를 거쳐 임명"토록 규정하고 있다.

인천경실련측은 "인천시와 해수에 정보공개청구를 한 결과 4대 사장까지는 협의한 사실을 확인할 수 없거나 없었고, 5대에는 인천시가 협의를 요청한 사실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은 "인천항만공사 사장이 정부와 정치권 눈치를 보는 관료·정치인 출신이다 보니 굳이 시장의 말을 들을 리 만무하다"며 "정부와 해수부장관은 지역정서를 감안해, 절차적으로 인천시장과 협의한 후 IPA 사장을 임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인천평화복지연대도 이날 성명을 내고 "지역사회의 우려대로 항만공사 사장에 다시 해피아 낙하산이 임명된다면 해부수 출신 퇴직공무원 보은 자리로 여기고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호 인천평화복지연대 사무처장은 "인천항은 동북아 허브항, 한반도 평화시대를 준비하는 거점으로 중요성은 증가되고 지역성은 더욱 강조되고 있는 만큼 인천항이 지역사회와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지역사회와 소통할 수 있는 적임자가 인천항 수장으로 임명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항만공사 임원추천위원회는 31일 인사혁신처의 해수부 출신 공무원에 대해 재취업 여부심사를 참고해 내달 3일 면접심사로 3~5배수의 사장 후보를 선정, 7일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 추천할 계획이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