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수원문화재단 26일 '북새통 설'
수원문화재단 26일 '북새통 설'
  • 박혜림
  • 승인 2020.01.22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문화재단이 오는 26일 수원전통문화관에서 '세시풍속-북새통 설' 행사를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설 관련 다양한 전통체험을 마련하고 있다. 세화 그리기(집안으로 들어오는 잡귀를 막기 위해 문에 호랑이, 용 그림 등을 붙인 것을 말함)를 비롯, 복조리 만들기, 팽이, 제기 만들기, 전통차 시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설 연휴 기간인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수원전통문화관 잔디마당에서는 대형 윷놀이, 연날리기 등 전통놀이 한마당이 펼쳐진다.
 
모든 체험은 당일 현장 접수할 수 있으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수원문화재단 홈페이지(www.swcf.or.kr)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음력 1월 1일인 설은 민족 최대의 명절로, 예로부터 다양한 풍습이 전해져왔다. 대표적인 설 풍습은 웃어른들을 찾아뵙고 세배를 드리며 떡국을 먹는 것이다. 그 외에 세화 혹은 문배그림을 대문에 붙였는데 집 안으로 들어오는 잡귀를 막기 위해 문에 호랑이, 용 그림을 붙인 것을 말한다. 또한, 설 이른 아침에 조리를 벽에 걸어 복을 불러오길 기원하는 풍습이 있었다. 설에 즐기던 대표적인 민속놀이로는 윷놀이, 널뛰기, 연날리기가 있다.

/박혜림 기자 ha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