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발전위해 무소의 뿔처럼 전진"
"용인 발전위해 무소의 뿔처럼 전진"
  • 김종성
  • 승인 2020.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건한 시의장 인터뷰
"새해엔 의회 본연기능 충실 … 개발현안 일관된 방향 필요"
"지난해 용인시는 그야말로 천재일우의 기회를 맞이한 해였습니다. 29명의 의원들은 이 모든 것이 시민이 주신 성원과 관심의 덕이라 생각합니다."

이건한(사진) 용인시의회 의장은 지난해를 이같이 회고한 뒤 "대한민국 으뜸도시로 도약할 미래 용인을 위한 변화의 과정에서 무소의 뿔처럼 한발 한발 전진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이 의장은 "SK하이닉스반도체 클러스터와 용인 플랫폼시티 등 굵직한 현안들은 시민들의 간절한 염원이 모여 모두의 뜻대로 시작을 할 수 있었다"며 "경사도 조정을 위한 도시계획조례 변경 등 도시의 재정비를 위한 제반 기틀을 마련한 해였다"고 평가했다.

이 의장은 "용인시는 두 개발계획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계획을 바탕으로 우선, 사업의 일관된 방향성을 잡아야 한다"며 "자금 조성계획, 주변 인프라 조성, 중앙정부와의 공조 등 많은 부분에서 해야 할 일이 많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간이 촉박하다고 대충 넘어가서도 안 될 것"이라며 "한 번이라도 잘못된 길로 나선다면 그것은 기회가 아니라 용인시의 재앙이 될 수도 있음을 유념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의장은 "이제 용인시는 시민이 머물 수 있는 곳, 다른 도시에 나가지 않아도 편리하고 수준 높은 생활을 할 수 있는 곳으로 만들기 위한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특히 "단순히 지금까지 해왔던 기계적인 도시 인프라의 구축이 아닌, 시민들의 생활을 한 단계 높일 수 있는 생활·문화 인프라와 자족 인프라 구축을 계획하고 실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장은 또 "도시의 양적인 성장이 아닌 도시의 질적 성장이 이뤄질 때 용인시는 진정한 도약과 성장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의장은 "용인시의회는 올 한해에도 시민 여러분이 원하는 용인시가 될 수 있도록 의회 본연의 기능에 충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용인=김종성 기자 jskim@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