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친일 역대 경기도지사 공개는 당연지사다
[사설] 친일 역대 경기도지사 공개는 당연지사다
  • 인천일보
  • 승인 2020.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친일 행적이 드러난 역대 도지사들을 홈페이지에 명시했다. 경기도로서는 다소 부끄러운 역사지만, 그나마 올바른 결정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에 친일행적자로 지목된 역대 도지사들은 민족문제연구소가 발간한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인물들이다. 명단이 공개된 역대 친일 도지사는 구자옥(具滋玉) 도지사(1대), 이해익(李海翼) 도지사(2대), 최문경(崔文卿) 도지사(6대), 이흥배(李興培) 도지사(10대) 등 4명이다.

구자옥 전 도지사는 일제를 찬양하고 일제의 침략전쟁을 정당화하는 논설을 발표하는 등의 행위를 했다고 한다.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 포함된 인물이다. 이해익 전 도지사는 중·일 전쟁시 전시 업무를 적극적으로 수행해 일본 '지나사변(支那事變) 공적조서'에 등재됐다. 내무부 지방국장과 농림부장관을 역임했다. 최문경 전 도지사는 일본 정부로부터 '기원 2600년 축전 기념장'을 받았다. 도지사를 지낸 이후 외무부 대기대사, 국민대 명예교수, 부산유엔묘지관리소 소장 등을 역임한 인물이다. 이흥배 전 도지사도 중일전쟁 전시 업무를 적극적으로 수행했다는 이유로 일본 '지나사변(支那事變) 공적조서'에 등재됐다고 한다.

친일잔재 청산과 도민의 알권리를 위해 공개된 이번 결정은 당연지사라는 게 중론이다. 그동안 친일 행적을 한 역대 지자체장의 사진을 홈페이지에서 삭제하거나 회의실 액자에서 내린 사례는 있었다. 그러나 액자를 치우고 기록을 지운다고 해서 과거가 없어지는 것은 아니다. 과거를 왜곡시키려는 은폐행위일 뿐이기 때문이다.

과거를 올바로 평가하지 않고는 현실을 직시할 수 없으며, 미래도 혼란스러워질 수 밖에 없다는 게 역사가들의 일반적인 분석이다. 이재명 경기지사도 "역대 도지사 기록을 지우는 것은 일종의 사실 왜곡이고, 기록 삭제 없이 친일 행적을 병기하는 것이 친일잔재 청산과 도민의 알권리를 위하는 길"이라고 했다. 해방후 75년이 지났다. 그러나 아직도 청산해야 할 일제 잔재가 곳곳에 남아 대한민국의 혼을 갉아먹고 있다. 뼈아픈 과거를 거울 삼아 극일하는 길에 온 국민이 동참해야만 할 것이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