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복지사각지대 '제로화'
부천시, 복지사각지대 '제로화'
  • 김진원
  • 승인 2020.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시가 최근 발생하는 생활고로 인한 비극을 예방하기 위해 2월 말까지 지역내 512개 공동주택단지(이파트)의 위기가구를 조사해 관리·지원 복지사각지대를 없애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아파트는 일반주택과 달리 각종 요금이 관리비에 포함돼 시에서 개별 가구의 연체 정보를 파악하기 어려워 사각지대가 존재하기 때문에 아파트 관리사무소의 정보 제공 협조를 얻어 관리비와 각종 공과금 체납자 등을 파악하고 동복지협의체, 명예사회복지공무원, 통장 등 기존의 인적안전망을 적극 활용해 신속한 방문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위기가구로 판단된 대상자에게 맞춤형 급여와 긴급복지 및 무한돌봄서비스를 지원하고, 공적 복지 지원이 어려운 경우 민간 복지 자원을 연계한 서비스를 제공해 위기가구의 위기상황을 해소할 계획이다.


 시 복지정책과 관계자는 "본인이나 주변인이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우 주저하지 말고 도움을 요청해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부천=김진원 기자 kj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