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지연구소 '군침' 부산, 거세진 이전 요구
극지연구소 '군침' 부산, 거세진 이전 요구
  • 이순민
  • 승인 2020.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지타운' 조성 등 흔들기…오 시장, 남극 방문 추진도 vs 시 '실용화 센터'로 굳히기

 

부산시는 지난해 '극지타운 조성 방안 및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을 벌였다. 용역은 1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으로 부산에 옮겨진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이 맡았다.

부산시는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부산극지타운' 조성이 정부 정책에 반영되도록 건의하는 동시에 국비 확보도 추진하고 있다. 예비타당성 조사가 마무리 단계에 있는 제2쇄빙연구선 전용부두 조성도 준비 중이다. '극지허브도시 선점'이라는 정책 목표로 벌어지는 이들 사업에는 수년째 계속되는 부산시의 '극지연구소 흔들기'가 포석에 깔려 있다.

▲멈추지 않는 '부산 이전' 공세
극지연구소는 이달 말 부산시 고위 관계자들이 고등학생들로 구성된 탐험대와 남극에 방문한다고 15일 밝혔다. 오거돈 부산시장도 남극 탐험에 동행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방문단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이들은 오는 30일부터 2월3일까지 남극 세종기지를 찾는다.

해양수산부 장관을 지낸 오 시장 취임 이후 부산시는 극지연구 기반 다지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22년 조성을 목표로 하는 부산극지타운, 제2쇄빙선 모항 유치도 이런 전략의 일환이다.

2006년 인천에 극지연구소가 자리잡은 이후 '부산 이전' 공세도 멈추지 않고 있다. 지난해 11월 부산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부산시 담당 국장은 "정부가 2차 공공기관 이전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KIOST 부설기관인 극지연구소도 부산으로 와야 한다고 강력하게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총선을 거치면서 검토하겠다"고 밝히면서 공공기관 추가 이전은 잠시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지만, 부산시의 물밑 작업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실용화 센터, 인천에 착공"
부산시의 극지연구소 흔들기는 국가 정책을 뒤흔드는 행보다. 해양수산부는 이미 인천 송도국제도시 극지연구소 인근에 '극지연구 실용화 협력센터'를 건립한다는 계획을 내놨다. 극지연구 실용화 협력센터는 올 10월 착공해 내년 말 문을 열 예정이다. 해수부의 극지연구 인프라 강화 정책의 핵심 사업이기도 하다.

부산의 공격적 행보에도 인천시는 조용한 반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극지연구 거점으로 자리매김했다는 자신감이 깔려 있지만, 북극협력주간을 비롯한 각종 행사 개최에 적극적인 부산에 견주면 정책적 관심이 소홀한 측면이 있다. 올해 인천시 해양항공국 업무 계획에도 극지연구 관련 사업은 제시되지 않았다. 시 관계자는 "실용화 협력센터 건립이 차질 없이 추진되고 있다. 극지포럼 등을 통해 시민 관심을 높이는 사업도 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