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국비지원 뉴딜사업 부진땐 각오해야
인천, 국비지원 뉴딜사업 부진땐 각오해야
  • 김은희
  • 승인 2020.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평가 6개 군·구 예산 집행률 낮아
신규사업 선정 제외가능 … '초강수' 카드
국비를 지원받아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 중인 인천 6개 군·구가 예산 집행률에서 낮은 평가를 받았다. 정부는 이들 지역을 올해 신규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에서 제외할 수 있다는 '초강수' 카드를 꺼내들었다.

15일 인천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2018년까지 인천에서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선정된 9개 사업 현황을 점검한 결과, 중구·동구·부평구·계양구·서구·옹진군 등 6개 군·구 사업이 지난해 기준으로 예산 집행 목표치의 60%를 채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는 2017~2018년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선정된 9개 사업을 대상으로 평가를 벌였다. 지난해 추가된 동구 '동인천역 2030 역전(逆轉) 프로젝트' 등 8개 사업은 제외됐다.

국토부 점검 결과, 전체 9개 사업지 가운데 6곳의 예산 집행률이 저조했다. 중구 '신흥동 공감마을'(176억원), 동구 '패밀리-컬처노믹스 타운, 송림골'(200억원), 부평구 '인천을 선도하는 지속가능부평 11번가'(360억원), 계양구 '효성마을'(176억원), 서구 '상생마을'(200억원), 옹진군 '백령 심청이마을'(89억원) 등이다.

국토부는 이번 평가 결과에 따라 군·구별로 대책 수립을 촉구하되, 이후에도 추진 상황이 미진할 경우 올해 뉴딜사업 신규 선정에서 배제할 계획을 밝혔다. 올해 시는 신규 뉴딜사업으로 동구 창영초교 일원(15만㎡), 미추홀구 제물포역 일원(24만5000㎡), 연수구 함박마을(23만㎡), 남동구 남촌동(22만㎡), 서구 가재울마을 주변(9만㎡) 등 5군데 활성화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 이 가운데 동구만 유일하게 신규 사업에서 탈락할 가능성이 높다.

안길재 시 도시재생과 재생관리팀 주무관은 "동구 송림동 사업은 지난해 하반기 복합커뮤니티 센터 설계 과정에서 사업 계획이 일부 변경되면서 예산 집행이 미뤄진 상태"라며 "예산 집행률이 낮은 사업 대부분이 올해 주요사업 착공을 시작한다. 신규 사업에서 배제되지 않도록 집행률 관리에 최대한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