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90] 인천 현실 고민, 정당 맞춤 공약 승부
[총선 D-90] 인천 현실 고민, 정당 맞춤 공약 승부
  • 이주영
  • 승인 2020.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구별 예비주자들 구체화
4·15 총선이 90일 앞으로 다가오며 인천 정치권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정당별 인천시당은 지역 실정에 맞고 정당의 색깔이 가미된 맞춤형 공약 생산에 팔을 걷었고, 선거구별 총선 예비주자들의 윤곽도 구체화되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5일 오후 6시 현재 인천지역 13개 선거구에 75명이 예비후보로 등록했다고 밝혔다.
총선 출마 공직자 사퇴기한이자 선거일 90일 전인 16일을 하루 앞둔 이날 각 정당들은 일제히 1호 공약을 발표하며 빠르게 총선전열을 가다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1호 공약으로 '공공 와이파이(WiFi) 구축'을 내세웠고, 자유한국당은 '재정건전화·탈원전 정책 폐기'를 사실상의 1호 공약으로 선정했다. 정의당은 '청년기초자산제'에 이어 이날 '9년까지 전월세 보장, 청년 1인 가구 주거지원 수당' 등의 2호 공약을 발표했다.

각 정당별 시당들도 인천지역 총선 공약 준비에 나섰다.

이에 민주당 시당은 인천의 최대 이슈인 교통분야 인프라 구축을 중심으로 한 공약 생산에 돌입했다.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와 대중교통 확충은 물론 일자리와 원도심 균형발전 등도 시당이 염두하는 대표 공약으로 분류했다.

한국당 시당은 '선거구별 후보 결정'에 맞춰 인천 공약을 준비할 예정이다. 이번주 중으로 시당 위원장을 주축으로 한 전문가 공약개발단을 꾸려 사안별·분야별 공약 생산의 첫 발을 내딛는다는 전략이다.

정의당 시당은 오는 22일 총선주자 공동 출마 기자회견을 준비 중으로 중앙당의 정책 기조에 맞춰 '청년'과 '노동', '소수자' 등 인천실정에 맞는 주요 총선 이슈를 계획하고 있다.

시당들은 "총선 주자가 아직 명확하지는 않지만 인천을 대표하는 정당이라는 이미지를 굳히기 위해 인천지역 13개 선거구를 넘어 인천 전체를 아우를 수 있는 인천 공약을 준비하고 있다"며 "지역 공약 발표 시기는 설이 끝난 후 2월 중순쯤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