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환경 조금 부족해도…'인천 살겠다'
생활환경 조금 부족해도…'인천 살겠다'
  • 이순민
  • 승인 2020.01.1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사회지표 조사 결과

'생활환경 만족도' 33% 그쳤지만
'10년 후 거주의향'52% 긍정적
강화·옹진군은 70% 육박

인천 생활 환경에 만족하는 시민은 10명 중 3명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년 후에도 인천에 거주할 의향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절반만 '그렇다'고 답했다.

인천에서 태어난 토박이는 38.7%에 불과했고, 인천시민으로서 자부심을 가진다는 비율도 20%대에 머물렀다. ▶관련기사 3면

14일 인천시가 공개한 '2019년 인천 사회지표' 조사 결과를 보면, 인천시민의 전반적인 생활 환경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만족한다(매우 만족, 약간 만족)'고 답한 비율은 33.2%로 집계됐다.

'보통'은 52.3%, '불만족한다(약간 불만족, 매우 불만족)'는 응답은 14.5%였다.

주거·의료·교육·교통·대기 등 7개 분야로 조사된 생활 환경 만족도는 군·구별로 격차를 보였다.

연수구는 54.1%로, 10개 군·구 가운데 유일하게 만족한다는 답변이 절반을 넘어섰다.

만족도가 30%를 넘어선 남동구(39.5%)와 강화군(33.4%)이 그나마 긍정 응답률이 높은 편이었다.

반면 동구는 생활 환경에 만족한다는 비율이 15.6%에 그쳤다. 중구(22.5%)와 서구(23.6%)도 만족도가 20%를 간신히 넘긴 수준이었다.

'10년 후 인천시 거주 의향' 항목에선 긍정 답변이 51.9%로 나타났다.

강화군(67.2%)과 옹진군(68.6%)에서 '그렇다'는 응답이 많았고, 서구(39.1%)와 부평구(46.4%)는 평균에도 미치지 못했다.

인천시민 가운데 인천에서 태어난 비율은 38.7%로 집계됐다.

출생지는 인천에 이어 서울(13.3%), 호남권(12.1%), 충청권(10.6%), 경기(10.5%) 순으로 많았다.

10개 군·구 중에선 강화군이 68.0%로 인천 토박이 비율이 가장 높은 반면, 계양구가 30.0%로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인천시민으로서의 자부심' 항목에선 '자랑스럽다'고 답한 비율이 23.7%에 머물렀다.

'보통이다'가 58.2%, '자랑스럽지 않다'는 응답이 19.1%였다.

옹진군(42.9%)과 강화군(34.2%)에선 자랑스럽다는 응답률이 비교적 높은 편이었다.

하지만 서구와 중구에선 '자랑스럽지 않다'는 응답률이 각각 24.6%, 24.2%로 긍정 답변보다 오히려 더 높게 나타났다.

시가 2013년 이후 6년 만에 진행한 이번 사회지표 조사는 인천 거주 9000가구, 1만8260명을 대상으로 방문 면접을 통해 이뤄졌다.

지난해 8월21일부터 9월11일까지 주거와 교통, 사회통합, 문화와 여가, 소득과 소비, 노동, 안전, 교육 등 7개 분야에 걸쳐 조사됐다.

/이순민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월동주민 2020-01-16 12:56:07
생각보다 높게 나왔군요.
서울과 경기화성(동탄) 거주하다가 2014년 남동구로 이사했는데 동사무소 공무원들을 비롯한 공공서비스 종사자들 마인드부터 그냥 철밥통 그 이상 이하도 아님.
기회되면 타 지역으로 이사하고 싶음. 간절히....

인천시민 2020-01-15 17:52:29
인천시장때문이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