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해설가' 3인방 야구꿈나무에 비법 전수
'스타 해설가' 3인방 야구꿈나무에 비법 전수
  • 이종만
  • 승인 2020.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치용·장성호·김정준 위원성남 야구학교 지도자 합류
▲ 안치용 코치

▲ 장성호 코치

▲ 김정준 코치

안치용·장성호 KBS N 해설위원과 김정준 SBS스포츠 해설위원이 스포츠투아이 부설 야구학교(성남시 분당) 지도자로 합류한다.

야구학교는 "이들 해설위원들이 방송 외 시간을 활용해 야구학교에서 엘리트 학생선수를 대상으로 전문 기술 지도 활동을 병행한다"고 7일 밝혔다.

2014시즌을 끝으로 SK에서 은퇴한 뒤 KBS N에서 6년째 야구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인 안치용 코치는 국가대표팀 전력분석원으로도 활동했다.

2002시즌 타격왕 출신인 장성호 코치도 2015시즌 KT에서 은퇴한 이후 KBS N에서 방송 일을 해왔다.

LG, SK, 한화를 거치며 전력분석 분야에서 탁월한 능력을 발휘해온 김정준 코치는 야구학교에서 수비 전문 레슨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2017시즌 한화에서 수비보조코치로 활동한 바 있는 김 코치는 "학생선수들이 타격이나 투구에 비해 수비를 소홀히 하는 경향이 있다. 방망이가 아무리 좋아도 수비가 뒷받침되지 않으면 경기에 나갈 수 없다. 프로선수가 되기 위해서도 수비는 기본이다. 학생선수들의 수비능력 향상을 위한 특별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야구학교는 지난달 가세한 윤석환·박재용·동봉철 코치 및 김광림 리틀야구단 감독, 윤국영·황건주·최윤도 등 기존 코칭스태프 7명을 포함해 총 10명의 야구지도자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분당구B 리틀야구단 사령탑 김광림 감독은 두산, NC, KT에서 타격코치를 역임했고, 황건주 코치는 2008시즌 SK 1차지명 투수 출신이다.

윤국영 코치는 NC에서 선수생활을 했고 최윤도 코치는 일본에서 선수로 활동했다.

야구학교는 이처럼 역량 있는 지도자들을 영입하면서 각 육성 파트별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윤석환과 황건주 코치가 투수 분야를 담당하며, 박재용 동봉철 안치용 장성호 코치가 타격 부분을 지도한다.

리틀야구단을 맡고 있는 김광림, 최윤도 코치도 엘리트 기술 레슨을 병행한다.

윤국영 코치는 유소년 정규레슨을 진행한다.

이밖에 강흠덕 컨디셔닝센터장과 김홍기 트레이너가 야구선수를 위한 체력 및 컨디셔닝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달부터는 운동생리학 권위자인 김언호 동국대 교수의 자문을 받아 중3 이상 선수를 대상으로 저항성 운동과 안정화 운동을 통한 경기력 향상 프로그램인 '파워업 프로젝트'를 운영 중이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사진제공=야구학교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