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 문화도시 공모 '예비도시'로 뽑혀
부평구 문화도시 공모 '예비도시'로 뽑혀
  • 임태환
  • 승인 2020.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간 예비사업 뒤 최종심사...음악 주제로 공명·공조 강조
'음악'을 주제로 한 문화도시 조성에 나선 인천 부평구가 예비도시로 뽑히며 최종 지정을 위한 초석을 마련했다.

구는 지난달 30일 문화체육관광부의 '제2차 문화도시 공모 사업'을 통과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문체부는 문화도시 계획서를 제출한 25개 지방자치단체를 상대로 진행한 현장 심사와
프레젠테이션(PT) 결과를 토대로 구를 포함한 예비도시 10곳을 선정했다.

이에 1년간 예비 사업을 진행할 이들 지자체는 올해 말 예정된 최종 심사를 통해 문화도시 지정 여부가 결정난다.

만약 문화도시로 지정된다면 향후 5년간 국비 100억원 등 총 200억원으로 관련 사업을 진행할 수 있다.
앞서 구가 제출한 계획서에는 '역사를 담고 음악이 흐르는 문화도시 부평'을 주제로 공명·공조·공진화를 강조한 27개 사업이 담겨 있다.

주요 내용으로는 ▲뮤직시티 시민기획단 부평 뮤즈 ▲찾아가는 음악 정거장 ▲문화 도시센터 구성·운영 ▲굴포천 예술천 조성 ▲예술가 창작 공간·프로젝트 지원 ▲시민 매개자 교육 ▲부평 커뮤니티 방송국 등이다.

특히 지역 내 음악가 발굴에 초점을 맞췄다는 구는 올해 커뮤니티 방송국 시범 운영을 위한 예산을 세워놨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문화도시 지정을 목표로 한 연구 용역도 함께 준비해 단계별 전략을 세우고 지역 주민과 함께할 수 있는 예비 사업까지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예비 사업을 성공적으로 진행해 반드시 문화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음악과 함께 시민의 삶이 문화가 되는 도시를 만들겠다. 음악과 공명하고 시민과 공조한다면 부평 역시 한 단계 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예비도시로 선정된 지자체는 구를 비롯해 경기 오산시, 강원 강릉·춘천시, 충남 공주시, 전북 완주군, 전남 순천시, 경북 성주군, 경남 통영시, 제주 제주시 등이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