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심 달래는 시의회·계양구의회도 "계양 소각장 반대"
민심 달래는 시의회·계양구의회도 "계양 소각장 반대"
  • 임태환
  • 승인 2019.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계양 테크노밸리(TV)에 폐기물 소각장 건립을 검토하는 것을 두고 지역 주민 반발이 들끓자 인천시의회와 계양구의회가 민심 달래기에 나섰다.

이용범 인천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박성민·김종득 등 계양지역 시의원과 윤환 계양구의회 의장, 김유순·조양희 구의원은 30일 인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계양 TV 내 소각장 건립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박성민 의원은 "계양구 동양동과 귤현동은 고작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둔 부천 대장동 소각장으로 인해 다양한 피해를 보는 지역"이라며 "이 같은 상황에서 이곳에 새로운 소각장까지 더해진다면 지역 주민들은 극심한 이중고에 시달리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시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의 계양 TV 사업 협의 과정에서 소각장 설치를 요구한 바 있다.

현재 인천지역 소각장이 포화된 상태에서 향후 동양·귤현동 등 335만㎡에 1만7000호의 공공 주택이 들어설 계양 TV에 소각장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아울러 관련 법에 따라 30만㎡ 이상을 개발하는 지역은 법적으로 폐기물 처리시설을 설치해야 한다고 시는 설명했다.

문제는 이 사실이 알려지자 지역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한다는 데 있다. '소각장 결사반대'를 외치는 주민들은 최근 시에 반대 서명서를 보낼 뿐 아니라 지역 곳곳에 플래카드를 붙이는 등 집단행동에 나선 상태다. <인천일보 12월23일자 19면>

박 의원은 "아무리 소각장 건립에 대해 구체적으로 정해진 게 없다고 해도 지역 주민들은 걱정할 수밖에 없다"며 "동양·귤현동 내 소각장은 전면 백지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초기단계인 탓에 결정된 내용은 아무것도 없다"며 "오는 2020년 12월 나올 환경영향평가 초안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고 답했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