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3구 부동산 소유 국회의원 즉각 처분·집값 안정화 동참을"
"강남3구 부동산 소유 국회의원 즉각 처분·집값 안정화 동참을"
  • 김은희
  • 승인 2019.12.25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투기용으로 보여"
실제 거주하지도 않는 주택을 보유하는 인천 국회의원들에 대한 비판이 제기됐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24일 성명을 내고 "인천 의원들은 강남 소유 부동산을 즉각 처분하고 정부의 집값 안정화 정책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3월 공개된 국회 정기 재산공개 자료를 바탕으로, 투기지역인 서울 강남3구에 주택을 두고 있는 윤관석(민·남동을), 윤상현(한·미추홀을), 민경욱(한·연수을) 의원 등 3명을 직접 거론했다.

일명 강남3구로 불리는 서울 강남·서초·송파 등은 지난 2017년 정부의 8·2 대책을 통해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곳이다. 투기지역은 정부가 주택가격 상승률이 높아지는 일부 지역에 한해 부동산 관련 세제·대출·청약 등 종합 규제를 적용하기 위해 만들어진 제도다. 투기지역에 위치한 부동산을 소유하면 다른 지역에 비해 양도세 가산세율이 적용되고, 주택담보대출비율(LTV) 비율이 높게 적용되는 등 대출 제한도 이뤄진다. 현재 세종시와 서울 강남3구·마포·용산·성동·강동·노원·양천·영등포·강서 등이 투기지역으로 지정돼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인천에 거주하며 당선된 국회의원들이 서울 강남 부동산을 소유한 것은 투기 목적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국회의원을 비롯해 인천지역 정치인, 고위공직자들까지 서민 주택 안정화를 위해 실거주 이외 주택 처분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은희 기자 haru@incheon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