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팀 연봉총액상한선 14억으로 인상
WKBL 팀 연봉총액상한선 14억으로 인상
  • 이종만
  • 승인 2019.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샐러리캡(연봉총액상한제)을 기존 12억원에서 14억원으로 인상했다.

한국여자농구연맹은 17일 서울시 중구 달개비컨퍼런스 하우스에서 제23기 제3차 이사회를 열고, 2013년도부터 12억원을 유지했던 샐러리캡을 2020년에 14억원으로 인상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이와 함께 선수 1인 연봉상한액(샐러리캡의 25%)과 수당(샐러리캡의 30%) 관련 세부 규정에 대해선 차기 이사회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또 보상FA규정 및 외국인선수제도의 경우 외부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제도개선위원회를 통해 개선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밖에 리그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2025-2026시즌까지 6개 구단이 돌아가며 타이틀스폰서를 맡기로 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