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들이 뽑은 올해의 감독은 '기생충' 봉준호
감독들이 뽑은 올해의 감독은 '기생충' 봉준호
  • 연합뉴스
  • 승인 2019.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제19회 '디렉터스컷 어워즈' 올해의 감독상은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받았다.

영화감독조합은 전날 저녁 서울 용산구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시상식을 열고 봉 감독에게 상을 수여했다고 13일 밝혔다.

디렉터스컷 어워즈는 한국영화감독조합에 소속된 감독 300여 명이 투표로 선정해 주는 상이다.

영국 런던에 체류 중인 봉 감독은 화상 연결을 통해 "디렉터스컷 초창기에 '플란더스의 개'로 신인 감독상을 받았는데 20년 가까이 지나 감독상을 받게 되어 기쁘다"며 "그 자리에 많은 신인 감독님들이 계시는데 그들의 미래를 기대하고 축복하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의 신인감독상은 '벌새'의 김보라 감독에게 돌아갔다. 김 감독은 올해의 비전상도 함께 받았다.

올해의 남자배우상은 '기생충'의 송강호, 올해의 여자배우상은 '미쓰백'의 한지민이 그 영예를 안았다.

올해의 새로운 남자배우상은 '기생충'의 박명훈, 올해의 새로운 여자배우상은 '벌새'의 박지후가 받았다. /연합뉴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