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창업벤처기업 해외시장 개척 돕는다
IPA, 창업벤처기업 해외시장 개척 돕는다
  • 김칭우
  • 승인 2019.12.12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는 11일 인천대학교에서 중소창업벤처기업 육성 지원사업인 '인천항 두드림(Do-Dream)' 사업의 전년도 참여기업의 성과발표회와 올해 최종 참여기업 3개사 및 창업보육기관 인천대 창업지원단간 3자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16년부터 추진해 온 창업벤처 육성 지원사업은 항만·물류·해양·환경·안전 분야의 유망 창업 아이템을 보유한 기업에 해외시장개척과 사업화 경쟁력 구축을 위한 시제품 제작 및 마케팅 비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협약식에는 전년도 참여기업인 ㈜옵티로와 ㈜신스컴퍼니의 성과발표회를 함께 진행하면서 두 기업이 지난 1년 간 지원사업 참여를 통해 이뤄낸 실적을 돌아보고 노하우를 공유하는 신-구 기업 간의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공사에 따르면, 철강코일 운송품질 모니터링시스템 개발사인 ㈜옵티로는 신규 일자리 4명 창출 및 전년대비 매출 3배 상승의 성과를 거뒀고, 스마트물류를 활용한 블록체인기반 글로벌 상품거래 플랫폼 개발사인 ㈜신스컴퍼니는 서비스앱 개발을 완료했다.

공사는 지난 9월 진행된 4개 항만공사 공통 해커톤 수상기업 ㈜쉐코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쉐코는 영상기반 해양방재로봇 개발사이며, 소형 해양 기름유출사고에 특화된 로봇을 제작하고 있다. 나머지 2개사는 모집공고 후 발표평가를 통해 최종 선정된 기업으로, 각각 금속 가공용 절삭수 개발사인 ㈜다수리와 코코넛 껍질을 활용한 친환경 복합목재(CRC Lumber) 개발사인 ㈜이지우드가 선정됐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