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깝고도 머나먼 땅 … 80년 만에 인천 품으로
가깝고도 머나먼 땅 … 80년 만에 인천 품으로
  • 이순민
  • 승인 2019.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소파 합동위원회 열고 부평미군기지 포함 전국 4곳 즉시반환 합의
 

인천 부평미군기지(캠프마켓)가 80년 만에 시민 품으로 돌아왔다.

정부는 캠프마켓을 포함한 전국 4개 미군기지를 미국으로부터 즉시 반환받는 데 합의했다. 인천시는 토양오염 등이 확인된 캠프마켓 부지의 안전성이 확보되는 대로 우선 개방하기로 했다.

정부는 11일 미국과 제200차 소파(SOFA·한미주둔군지위협정) 합동위원회를 열어 반환 절차가 장기간 지연됐던 4개 미군기지를 즉시 반환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3면

이번에 반환된 미군기지는 부평 캠프마켓, 원주 캠프이글·캠프롱, 동두천 캠프호비 쉐아사격장이다.

캠프마켓은 지난 2011년 7월 폐쇄된 이후 평택으로 이전될 예정인 빵공장만 가동되고 있다.

정부는 오염 정화 기준과 책임을 놓고 미국과의 이견으로 절차가 늦어졌지만, 해당 지역에서 조기 반환 요청이 끊임없이 제기된 점을 고려해 즉시 반환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도심 한가운데 위치한 캠프마켓은 '고립된 섬'이나 다름없었다.

일제는 지난 1939년 지금의 캠프마켓 부지에 한강 이남 최대의 군수공장으로 불린 '조병창'을 지었다.

강제노동의 현장이었던 조병창은 1945년부터 미군 군수지원사령부인 '애스컴(ASCOM) 시티'로 쓰였다.

1970년대 애스컴 시티가 해체되면서 44만㎡ 규모의 캠프마켓만 남았다. 한·미는 지난 2002년 캠프마켓 부지 반환을 결정했다.

이날 합의는 '선 반환, 후 환경조치' 방식이다.

한·미는 캠프마켓 등의 즉시 반환에 합의했지만 환경조사와 오염 정화 책임을 둘러싼 협의를 계속해나가기로 했다.

캠프마켓 내부의 빵공장 구역은 내년 8월 가동을 멈춘 이후 반환 절차가 시작된다.

캠프마켓 부지 매입비는 총 4915억원에 이른다. 시는 지난 2013년 국방부와 협약을 맺은 뒤 매입비를 10년간 분납하고 있다.

올해까지 집행된 금액은 국비 2236억원, 시비 1038억원 등 3274억원(66.6%)이다.

다이옥신 등 독성물질 오염이 확인된 토양 정화도 과제로 남아 있다.

국방부는 지난 6월부터 캠프마켓 북측 부지 10만9957㎡ 면적을 대상으로 정화용역에 착수했다.

총 773억원이 투입되는 토양오염 정화는 2022년 9월 완료된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안전·환경 위해 요소가 해소되는 즉시 부지를 지금 상태 그대로 우선 개방해서 시민에게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순민·김은희 기자 sm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