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난 홈팬·완벽 잔디관리 … 안산 그리너 '스타디움상' 3관왕
늘어난 홈팬·완벽 잔디관리 … 안산 그리너 '스타디움상' 3관왕
  • 안병선
  • 승인 2019.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 그리너스가 최다 관중 유치와 관중 증대, 탁월한 잔디관리 및 시설보수의 우수함을 인정받아 '풀 스타디움상', '플러스 스타디움상', '그린 스타디움상'까지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안산은 지난 25~36라운드간 총 5번의 홈경기에서 평균 4593명의 유료관중을 유치했으며, 이는 전기(1~24라운드) 대비 무려 2109명이 늘어난 수치다.

특히 26라운드 '태국 Day'에서 시즌 최다 관중(7143명)을 기록했던 안산은 시즌 마지막 홈경기에서 7714명의 관중을 유치하며 시즌 최다 관중 기록을 또다시 갱신했다.

안산의 관중 증대 비결은 꾸준한 사회공헌활동과 다양한 홈경기 행사 진행에 있다고 밝혔다.

창단년도부터 꾸준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한 안산은 올 시즌 총 381회의 기록을 달성하며 시민들에게 친근감 있게 다가가기 위해 노력했다.

또 후반기 홈경기에서 '태국 데이', '패밀리 데이', '생생도시 안산 시민의 날' 등 지역적 특색을 살린 홈경기를 개최하고, 가족들이 함께 어울릴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로 경기장을 찾는 팬들을 맞이하며 관중몰이에 성공했다.

이어 안산의 홈구장 안산 와~스타디움은 탁월한 잔디관리 및 시설보수를 통해 '그린 스타디움'상을 수상했다.

안산은 1, 2, 3차에 이어 지난 '2019 하나원큐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도 '그린 스타디움'상을 수상하며 올 시즌 K리그 최고의 그라운드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안산=안병선 기자 bsan@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