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중 더 깊어지길"
문 대통령 "한중 더 깊어지길"
  • 이상우
  • 승인 2019.12.06 00:05
  • 수정 2019.12.06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이 "양국 정상 견인하 발전"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이번 달에 있는 한중일 정상회담 계기에 한국과 중국간의 대화와 협력이 더욱더 깊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을 접견하고 "양국 간의 긴밀한 대화와 협력은 동북아의 안보를 안정시키고 또 세계 경제의 불확실한 상황을 함께 이겨낼 수 있는 그런 힘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별히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중국 정부가 긍정적 역할과 기여해 주시는 것에 대해서 감사드린다"며 "핵 없고 평화로운 한반도라는 새로운 한반도 시대가 열릴 때까지 중국 정부가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시진핑 주석께 각별한 안부 전한다"며 "지난달 APEC 회의가 연기되는 바람에 만날 수 없게 돼 아쉬웠는데 곧 만나 뵙게 될 것으로 고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왕이 외교부장은 "현재 국제 정세는 일방주의 그리고 강권 정치의 위협을 받고 있다. 중한 양국은 이웃으로서 제때에 대화와 협력을 강화해서 다자주의, 자유무역을 수호하고 기본적인 국제 규칙을 잘 준수해야 한다"며 "중한 관계는 양국 정상의 전략적인 견인하에 발전하는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상우 기자 jesuslee@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