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고양시 쏠림에 소외감 느끼는 파주시민
공공기관 고양시 쏠림에 소외감 느끼는 파주시민
  • 김은섭
  • 승인 2019.12.06
  • 댓글 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도 산하 공공기관인 관광공사, 문화재단, 평생교육진흥원을 고양시로 이전하겠다고 밝히자 파주시민들은 소외감을 토로했다.


한 누리꾼은 경기도민 청원게시판에 "경기도 지자체 중 경기 북부 특히 파주시는 남북접경 지역이라는 각종 군사적 규제에 묶여 홀대와 희생만 강요받아 왔다"면서 "경기도에서 남북접경 지역인 파주시에도 경기 남부에 집중된 공공기관들을 최소 1~2곳만이라도 파주시로 이전시키는 계획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파주시는 1기 분당 신도시급 규모의 2기 운정신도시의 개발로 인구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지만, 경기도의 공공기관은 단 1곳도 없는 상황으로 앞으로 정부와 경기도에서 준비하는 남북통일을 대비하기 위해서라도 경기 남부에 집중된 공공기관 중 최소 1~2곳만이라도 파주시의 업무시설용지, 운정테크노밸리 추진부지, 유보지 등 미개발된 곳으로 이전시켜야 경기도의 균형 발전에서도 큰 도움"이라고 덧붙였다.

일부에서는 이번 이전되는 기관 중 경기관광공사의 고양시 이전은 설득력이 없다는 지적이다.


현재 임진각을 비롯해 캠프 그리브스까지 경기관광공사가 소유하거나 업무영역이 있는 곳은 고양시보다 파주시가 더 많은 부분이 있음에도 고양시로 이전한다는 것은 업무의 효율성에서도 뒤떨어지기 때문이다.


그 때문에 경기관광공사만큼은 파주시로 이전해야 한다는 것이 지역 여론이다.

시민 A씨는 "경기도의 기관들이 고양시에 집중하는 것은 경기 북부의 불균형 해소가 아니라 한곳으로 집중화시켜 상대적 박탈감이 생길 수 있다"며 "이 지사가 말한 것처럼 모범적인 국토 균형 발전의 모델은 한 곳으로의 집중이 아니라 효율성이 뒷받침된 기관 이전이 정답"이라고 말했다.


경기관광공사 본사를 파주로 이전하는 것을 희망했던 파주시도 이번 발표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파주시 관계자는 "산하기관을 고양시에 집중하는 것이 균형인지 의문"이라며 "경기 북부 관광의 메카인 것을 고려한다면 당연히 공사만큼은 파주시로 이전했어야 하는데도 고양시 이전은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라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파주=김은섭 기자 kime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8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운정고 2019-12-07 21:01:40
운정도 좀 살려주세요

coin8 2019-12-07 06:53:18
군형발전 이라면서요.
관공서 고양시 의정부시 지금도 있습니다.
경기 남부는 말할것도 없이 많이 있구요.
파주시에는 단 한곳도 없는데 파주시는 외면 되나요
파주시는 경기도가 아닙니까?

운정에 3호선을 2019-12-06 16:34:08
현재 파주시는 1기 분당신도시급 규모의 2기 운정신도시의 개발로 인구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지만 경기도의 공공기관은 단 1곳도 없는 상황으로 특히 파주시는 향후 정부와 경기도에서 준비하는 남북통일을 대비하기 위해서라도 경기남부에 집중된 공공기관들중 최소 1~2곳만이도 경기도 파주시의 업무시설용지, 운정테크노밸리 추진부지, 유보지등 미개발된 곳으로 이전시켜야 경기도의 균형발전에 있어서도 큰 도움이 될것입니다.

파주시민 2019-12-06 16:17:10
운정에 관공서 유치 조속히 시행해주기 바랍니다

3호선 운정유치 2019-12-06 16:09:17
경기북부에서도 남북접경지역으로 큰 희생과 홀대만 받아왔던 47만 파주시민의 한사람으로서 경기남부에 집중된 공공기관들중 최소 1~2곳 만이라도 경기남부와 경기북부의 격차해소 및 균형발전을 위해 파주시로 이전하는 계획을 이재명 경기도지사님이 적극적으로 검토하여 관계기관들과 적극 추진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