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항부두 바지선 맨홀서 작업하던 70대 선주 숨져
남항부두 바지선 맨홀서 작업하던 70대 선주 숨져
  • 이창욱
  • 승인 2019.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남항부두 바지선에서 작업 중이던 70대 선주가 숨진 채 발견됐다.

5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53분쯤 남항부두에 정박하고 있던 바지선 내 맨홀에서 A(71)씨가 쓰러진 것을 선원이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선주인 A씨는 갑판에서 전기설비 작업을 한 뒤 바지선 내 맨홀 3m 아래로 들어가 배수 작업을 하다 쓰러진 것으로 조사됐다.

해경 관계자는 "정확한 사망 원인 조사를 위해 부검에 들어갔다"며 "외상이 없는 것으로 보아 산소 부족에 의한 질식일 가능성이 높지만 여러 가능성을 열어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창욱 기자 chuk@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