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위즈, 우완투수 유원상 자유계약 영입 … 김진곤 보류권 포기
KT 위즈, 우완투수 유원상 자유계약 영입 … 김진곤 보류권 포기
  • 이종만
  • 승인 2019.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KT 위즈가 지난 시즌까지 NC 다이노스에서 활약했던 우완 투수 유원상(33·사진)을 자유 계약으로 영입했다고 4일 밝혔다.

유원상은 천안북일고를 거쳐 2006년 1차 지명으로 한화에 입단했다.

이후 LG와 NC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

프로야구 13시즌 동안 선발 및 중간계투로 활약했고, 2014 인천아시안게임 국가대표로 나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KBO리그 통산 394경기 출장, 771이닝, 32승 51패, 56홀드, 6세이브, 탈삼진 466개, 평균자책점 5.16을 기록했다.

KT는 "내년 시즌 즉시 활용이 가능한 선수로, 중간 계투진 강화를 위해 영입했다. 다양한 변화구와 좋은 구위를 가졌다.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젊은 투수들의 멘토 역할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KT는 다른 팀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 보겠다는 선수 본인의 요청을 받아 들여 외야수 김진곤(32)의 보류권을 풀기로 결정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