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교사가 성적발언으로 여고생 인권침해" … 시교육청 감사
"여교사가 성적발언으로 여고생 인권침해" … 시교육청 감사
  • 정회진
  • 승인 2019.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 한 여자고등학교 담임 여교사가 학생들에게 성적인 발언 등을 했다는 민원이 제기돼 인천시교육청이 감사에 나섰다.

4일 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 달 인천의 한 여고 학부모들은 국민 신문고를 통해 "A교사가 학생들에게 성적 및 성차별적 발언을 하는 등 인권을 침해했다"고 민원을 제기했다.

학부모들은 "A교사가 생리가 늦은 학생에게 '조선시대였으면 큰일 났다. 시집도 못 갔다', 마른 체구의 여학생에게는 '꼴에 여자라고 생리를 하네'라며 성적 수치심을 줬다"고 주장했다. 또 학부모들은 "A교사가 학생들 앞에서 '너희를 믿은 내가 XXX이다'라고 욕을 했다고도 덧붙였다.

해당 민원을 접수한 시교육청 성인식개선팀은 곧바로 피해 학생들을 조사한 뒤 감사관실에 A교사에 대한 감사를 요청했다.

또 해당 학교는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를 열고 피해 학생 보호 조치를 내려 상담이나 지속적인 모니터링 등을 실시하고, 교직원을 대상으로 2차 가·피해 예방을 위한 교육에 나설 예정이다.

한편 A교사는 지난달 병가를 내고 학교에 나오지 않고 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고, A교사에 대한 징계 수위를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