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중소기업제품 아마존닷컴 1년간 판매 1위
화성시 중소기업제품 아마존닷컴 1년간 판매 1위
  • 김태호
  • 승인 2019.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공세척용 패치 '에버렐'...미국 시장 마케팅 주효
화성시에 있는 중소기업 '㈜애니테이프'사의 모공세척용 패치 '에버렐'이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몰인 아마존닷컴에서 1년여간 판매 1위를 차지해 화제가 되고 있다.

에버렐은 인체에 무해한 성분인 핫멜트를 적용해 피부 자극이 거의 없는 특징을 가졌다. 에버렐은 핫멜트 소재를 응용한 미용 및 의료기기 제품으로 상처를 보호해 점을 뺀 뒤 붙이거나 여드름이 난 자리에 붙이면 효과가 높다. 삼출물(진물)을 흡수하는 '하이드로 콜로이드'로 인해 상처 치유 효과가 탁월하며 우수한 밀착력도 자랑한다.

애니테이프는 2007년 유기 석유화학 물질(VOCs)이 없는 친환경 테이프 '핫멜트'를 주력으로 생산해 왔다.
2015년에는 핫멜트 테이프에 식물 추출 성분인 하이드로 콜로이드를 접목한 습윤 밴드 에버렐 개발에 착수, 3년 반이라는 짧은 기간 상용화에 성공했지만 문제는 판로였다.

애니테이프 박성호 대표의 성공 발판은 미국 현지 마케팅 회사에서 일하던 조카사위의 협업 제안이었다. OEM 방식을 통해 하이드로 콜로이드 패치를 미국 아마존닷컴에서 판매를 시작해 미국 시장에 맞는 포장 디자인 아이디어를 내는가 하면, 브랜드명도 에버렐로 명명했다.

기술을 가진 스타트업에 판로를 열어주고 마케팅을 보조해 주는 플랫폼인 '아마존 런치패드'도 박 대표의 미국 진출에 발판 역할을 했다. 박 대표는 26년간 글로벌 산업용품 업체인 노드슨의 한국 법인 노드슨 코리아에서 근무하며 CTO(최고기술경영자)는 물론 17건의 특허를 자랑한다.

박 대표는 "초창기 제품의 기술력은 자신 있었지만 영업과 마케팅이 마음처럼 쉽지는 않아 좋은 결과가 따라오질 않았다"며 "재고가 쌓여가며 적자 폭이 커지고 연구 개발 비용도 만만치 않아 아끼던 직원들이 회사를 떠나는 등 아픔도 많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피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미용 패치 관련 시장은 급격히 성장하고 있다"며 "시중의 제품들은 대부분 수입산으로, 이를 국산화해 제품 가격도 20%까지 낮추는 게 첫번째 목표"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전 세계가 친환경 추세로 가고 있고 국내도 친환경제품 여부를 따지는 만큼 친환경 핫멜트 제품으로 3M 못지않은 특수 테이프 전문기업으로 성장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화성=김태호 기자 thkim@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