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마민주항쟁, 뮤지컬로 만난다
부마민주항쟁, 뮤지컬로 만난다
  • 여승철
  • 승인 2019.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평구문화재단 '헛스윙밴드' 무대

인천 부평구문화재단이 만든 창작 뮤지컬 '헛스윙밴드(사진)'가 오는 11일부터 14일까지 부평아트센터 달누리극장에서 첫 선을 보인다.

창작뮤지컬 '헛스윙밴드'는 1979년 10월 10일부터 20일까지 부평에서 부산으로 향하는 열흘간의 여정을 다룬 작품이다. 부마민주항쟁이 벌어지는 현장을 배경으로 음악이 가지는 힘을 통해 파란만장한 역사의 시점을 통과함으로써 새로운 세상을 향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뮤지컬 '헛스윙밴드'는 대한민국 공연계를 이끄는 젊고 실력 있는 제작진의 참여가 눈에 띈다.

대본은 공연계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오세혁 작가가 맡았다. 1970~80년대 가장 탄압받고 억압받던 시대로부터 구원하기 위한 의미로 자유로움과 역동성에 주목한 재즈 장르를 사용했다. 이와함께 1950~60년대 애스컴(주한미군 군수사령부)과 부평신촌 주변으로 빅밴드가 모여들면서 자연스럽게 재즈 음악의 성지로 변모했던 부평의 시대적 · 역사적 배경을 통해 한국대중음악의 뿌리이자 출발점을 담아냈다.

음악은 재즈피아니스트 출신이자 뮤지컬 '라흐마니노프', '살리에르', '존도우' 등에 참여하여 클래식부터 재즈까지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선보여온 이진욱 감독이 작·편곡을 맡았다. 정통 재즈에서부터 스윙재즈, 비밥재즈, 프리재즈에 이르기까지 재즈의 무한한 스케일을 선보인다.

특히 우상욱 감독의 연출로 작품의 완성도에 정점을 찍는다. 우상욱 감독은 대한민국의 역사적 사실을 재조명하여 탄탄한 무대 구성과 재기 발랄함을 통해 작품의 볼거리를 더했다.

뮤지컬 배우 허규가 주인공인 방규석을 맡는다. 주인공 방규석은 클래식을 전공한 피아니스트였으나 엄한 교육 트라우마로 인해 피아노를 멀리하게 되고 우연히 재즈 클럽의 기타리스트로 전향하면서 재즈의 자유로움에 빠지는 인물이다. 또 대학 민중가요 노래패 회장 광장희 역에는 배우 김리가 캐스팅 됐다.

전석 3만원. 032-500-2000

/여승철 기자 yeopo99@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