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좌의 게임을? '선녀들'
왕좌의 게임을? '선녀들'
  • 디지털뉴스팀07 기자
  • 승인 2019.12.0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인천일보=디지털뉴스팀07] 1일 방송되는 MBC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 16회에서는 비운의 왕 단종의 유배길을 따라가는 ‘단종로드’ 역사 탐사가 그려진다.

설민석-전현무-김종민-유병재와 특별게스트로 함께한 배우 정유미가 단종과 세조의 피로 물든 ‘조선판 왕좌의 게임’을 들려줄 예정이다.

전현무는 나라를 쥐고 흔든 조선의 비선 실세 여인들의 이야기를 꺼내며 김종민, 유병재 등 ‘선녀들’의 흥미를 자극했다.

조선의 왕을, 그것도 아버지와 아들을 2대에 걸쳐 사로잡은 한 여인의 이야기는 막장 드라마 뺨치는 흡인력을 자랑, ‘선녀들’의 격한 반응을 이끌어냈다고.

어린 왕 단종을 누르고 조정 대신들까지 벌벌 떨게 만든 수양대군이 단종의 왕위를 빼앗던 날의 모습을 재현해 소름 돋는 재미를 줄 예정이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