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회의 간 이재명, 전기버스 국비 요청
국무회의 간 이재명, 전기버스 국비 요청
  • 김중래
  • 승인 2019.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경기도지사 중 최초 참석
미세먼지 계절관리 대책 논의
무공해 건설기계 정책도 요구
▲ 3일 오전 청와대에서 박원순(왼쪽부터)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문재인 대통령, 박남춘 인천시장, 이낙연 국무총리,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국무회의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3일 역대 경기도지사 중 최초로 국무회의에 참석해 전기버스 국비지원 확대와 무공해 건설기계 정책 추진을 요청했다.

<인천일보 12월 3일자 2면>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이날 국무회의는 이달부터 내년 3월까지 시행 예정인 '미세먼지 계절관리'를 실시하며 정부와 수도권 광역지자체가 추가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는 이 지사를 비롯해 박원순 서울시장과 박남춘 인천시장 등 수도권 3개 광역지자체장이 참석했다.

이 지사는 정부계획에 발맞춰 도 자체 추진사업을 더한 '경기도형 안심·체감형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방안을 설명하고 전기버스 국비 지원 확대와 무공해 건설기계 정책 추진을 요청했다.

환경부를 통해 국비를 지원받는 전기버스 교체사업은 사업물량을 늘려달라는 요구다. 도는 향후 미세먼지 저감 등을 위해 경유버스를 모두 전기버스로 교체한다는 계획이나, 도내 경유버스가 3703대에 달해 국비 확보가 절실한 상황이다.

무공해 건설기계 정책 추진은 도내 2004년 이전 생산된 1만4000여대를 대상으로 한 지원사업의 수정을 요청하는 내용이다.

현재 정부와 지자체는 노후 지게차의 엔진을 교체할 경우 일정액을 지원해주고 있는데, 도는 이를 수소엔진으로 지원하는 방안을 정부에 건의했다. 건설기계는 경유차 다음으로 수도권 미세먼지 배출 원인으로 지목된 바 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정부를 비롯해 경기도는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많은 사업들을 전개해 왔지만, 그 효과를 체감하기엔 부족한 게 사실이다. 굵직한 '한 방'이 있다면 좋겠지만, 안타깝게도 존재하지 않는다"며 "그 원인의 종류만큼 세밀한 많은 대책들을 고민하고 공유하고, 모두가 함께 노력하는 것만이 해결책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중래 기자 jlcomet@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