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내항 1·8부두 주변 '정부 도시재생혁신지구' 출사표
인천시, 내항 1·8부두 주변 '정부 도시재생혁신지구' 출사표
  • 이주영
  • 승인 2019.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인천 내항 1·8부두 재생사업의 추진 동력으로 '도시재생혁신지구' 선정에 기대를 걸고 있다.

인천시는 국토교통부에 인천 내항 1·8부두 주변을 '도시재생혁신지구 국가시범지구'로 신청했다고 2일 밝혔다.

도시재생혁신지구 국가시범사업은 지난 8월1일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에 따라 도시재생 대상지역 일부를 혁신지구로 지정해 토지이용계획, 주택·업무용 시설의 건축계획, 기반시설 계획을 수립·시행해 도시재생 촉진을 위한 지역거점을 조성하는 것이다.

시가 국가시범지구로 신청한 곳은 내항 1부두 세관창고 앞 부지 등 수인선 신포역 인근 약 4만1679㎡에 달한다.

주요 시설은 스마트해양안전센터, 해양첨단지식센터 등 행정기능과 뮤직플랫폼, 테마광장(김구역사광장) 등 해양문화복합기능이다.

시는 오는 6일 오후 3시 중구 제물포구락부에서 공청회를 열어 관련 사업 내용을 주민 등과 공유할 방침이다.

정부는 오는 24일 3곳 내외의 국가시범지구를 발표하고, 내년에는 5곳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또 국가시범지구로 선정해 최대 250억원의 국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최태안 시 도시재생건설국장 등 시 관계자는 "이번 국가시범지구 공모신청을 통해 항만물류 관계자와 시민 모두가 공감하는 내항재생사업의 기틀을 마련할 계획"이라며 "국토부의 도시재생혁신지구 시범사업에 선정되면 최대 250억원을 지원받을 수 있는 만큼 지구 선정을 위해 콘텐츠 발굴 등 다양한 각도로 사업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