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 부평공장서 일하던 비정규직 노동자 숨져 … 경찰 수사
한국지엠 부평공장서 일하던 비정규직 노동자 숨져 … 경찰 수사
  • 임태환
  • 승인 2019.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GM) 인천 부평공장에서 일하던 40대 비정규직 노동자가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일 인천 부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8시쯤 GM 부평공장 내 사무실에서 A(47)씨가 쓰러진 채 발견됐다.
직장 동료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는 급히 A씨를 병원으로 옮겼으나 끝내 숨졌다.
조사 결과 당시 A씨는 부평공장에서 일하던 중 가슴 통증을 호소해 사무실에서 휴식을 취하던 것으로 파악됐다.

부평서 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 등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M 비정규직 노조는 하청업체 소속인 A씨가 순환 무급휴직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로 숨졌다고 주장하고 있다. A씨는 지난해 부평공장 근무제가 기존 2교대에서 1교대로 바뀐 뒤 최근까지도 직장 동료들과 돌아가면서 무급휴직을 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임태환 기자 imsens@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