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인천대 지원 축소안' 오늘 이사회서 심의
인천시 '인천대 지원 축소안' 오늘 이사회서 심의
  • 정회진
  • 승인 2019.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와 인천대학교가 맺은 발전 지원 계획을 축소시키는 안이 3일 열리는 인천대 이사회에서 다뤄진다. 교수회 등 학내 구성원이 이미 반대 의견을 표명한 가운데 안건이 그대로 통과될 경우 반발이 예상된다.

인천대는 3일 이사회를 열고 국립대학법인 인천대학교 지원에 관한 협약서의 재협약 안을 심의할 예정이라고 2일 밝혔다. 이사회는 기획재정부와 교육부, 인천시, 인천대 총장·부총장, 교수 등 총 9명으로 구성된다.

협약 수정안의 핵심은 시가 인천대에 조성원가로 제공하기로 한 송도 11공구 약 33만㎡ 부지를 약 10만㎡으로 축소하겠다는 내용 등이다. 지원 계획을 축소하는 것이다.

이 같은 내용으로 시가 기존에 인천대와 맺은 협약 내용을 수정하려 하자 학내 구성원들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앞서 2013년 시와 인천대는 '국립대학 법인 인천대학교 지원에 관한 협약'을 맺었다. 이 협약에는 운영비 1500억원 지원, 대학발전기금 2000억원 제공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유병국 인천대 교수회장은 "평의회 참석한 교수들의 약 60%가 협약 변경안에 반대한 상황인데 이사회는 안건으로 상정하며 의결을 강행하고 있다"며 "평의회에서 부결된 안건이 최종 승인된다면 법인 대학을 운영하는 데 있어 나쁜 선례로 남을 수 있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