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8차 옥살이 윤씨, 생애 처음 외가친척 만나
화성 8차 옥살이 윤씨, 생애 처음 외가친척 만나
  • 이경훈
  • 승인 2019.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 8차 사건 재심청구인 윤모(52)씨가 2일 외가 친척들과 50여년 만에 상봉했다.
윤씨의 재심을 돕는 법무법인 다산과 박준영 변호사 등은 윤씨가 이날 오전 외삼촌이 입원한 서울 모 병원을 찾아 외가 식구들을 만났다고 밝혔다.

어린 시절 부모님을 여읜 윤씨는 외가 친척들을 한 번도 만나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씨는 지난달 13일 재심을 청구하기 전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외가와 연락이 두절됐다"며 "옥살이를 하느라 찾아보지 못한 외가 식구를 찾고 싶다"고 말했다.

윤씨는 기자회견 이후 거주지 관할서인 청주상당경찰서의 도움을 받아 외삼촌 3명과 연락이 닿으면서 처음으로 친척들을 만날 수 있게 됐다.

윤씨는 "태어나서 한 번도 만난 적 없었는데 이 반가운 마음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경훈 기자 littli18@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