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문 대통령 주관 국무회의 오늘 첫 참석
이재명 지사, 문 대통령 주관 국무회의 오늘 첫 참석
  • 최남춘
  • 승인 2019.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인천시장 등 지자체장들과 미세먼지 저감대책 논의
이재명 경기지사가 3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국무회의에 참석해 미세먼지 관련 종합대책을 논의한다. 경기지사가 국무회의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일 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위원들과 이 지사를 비롯해 박원순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등 수도권 지역 광역 지자체장들과 함께 국무회의를 연다. 미세먼지 관련 각 부처의 대책을 사전에 협의하고, 지자체 차원의 미세먼지 저감 대책도 보고 받은 후 종합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도는 현재 정부의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에 발맞춰 도 자체 추진 사업을 더한 '경기도형 안심·체감형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방안을 마련했다.

정부대책과 연계해 추진되는 정책은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 ▲공공부문 차량 2부제 시행 ▲굴뚝자동측정기 실시간 농도 공개 ▲영세사업장 저감시설 지원확대 ▲취약계층 마스크 보급 등이다.

이와 별도로 도는 미세먼지 배출원 저감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한편 도민 건강 보호를 위한 이행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미세먼지 배출원 저감 대책은 ▲계절관리 민간감시단을 통한 불법행위 상시감시 ▲미세먼지 다량배출사업장 집중관리 ▲경기도형 건설공사장 비산먼지 관리대책 추진 ▲미세먼지 없는 청정도로 조성 등이다.

도는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환경감시원 124명으로 '계절관리 민간감시단'을 구성해 상시 운영함으로써 공사장 및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불법소각, 차량공회전 등 불법행위를 강력하게 단속하기로 했다.

공무원 135명을 투입해 미세먼지 다량배출사업장 270개소에 대한 '1:1 전담관리'를 하고,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에는 도내 전 공공소각장 26개소의 소각량을 30% 감축 운영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도로청소차 587대를 미세먼지 취약지역에 집중 투입하고, 오는 2020년 3월까지 친환경 콘덴싱 보일러 13만3675대를 확대 보급하는 사업도 추진할 방침이다.

도민 건강보호를 위한 이행체계 구축도 추진된다.

민간부문의 2부제 참여를 확대하고자 현행 15%~40%인 '교통유발부담금 감면율'을 40%까지 상향하기로 했으며, IoT기반 실내공기질 상시측정 및 관제사업 대상을 확대, 70개소를 추가 확충한다.

'경기도 성분분석측정소'를 2개소에서 4개소로 확대하고 라디오 등을 통해 미세먼지 농도와 대기확산지수 등 다양한 정보를 도민에게 제공한다.

도 관계자는 "5등급 차량 운행제한과 사업장 집중단속으로 인한 도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운행차 저공해화, 친환경차, 영세사업장 방지시설 지원사업 등의 예산을 대폭 확대했다"라며 "미세먼지 감축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미세먼지로 인한 도민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남춘 기자 baikal@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