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아시아 여자축구 3위에
현대제철, 아시아 여자축구 3위에
  • 이종만
  • 승인 2019.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IFA/AFC 클럽챔피언십' 첫 대회 … 최종전적 1승2패 마감

여자축구 인천 현대제철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아시아축구연맹(AFC) 여자클럽챔피언십을 3위로 끝냈다.

정성천 감독이 이끄는 인천현대제철은 지난10월30일 용인시민체육공원 주경기장에서 열린 장쑤쑤닝LFC(중국)와의 2019 FIFA/AFC 여자클럽챔피언십 마지막 경기에서 0대 2로 졌다.

앞서 멜버른빅토리와의 첫 경기에서 4대 0으로 이기고, 이후 닛폰TV벨레자와의 경기에서 0대 2로 진 인천현대제철은 이날 장쑤쑤닝에 잇따라 패하며 대회 1승2패를 기록, 최종 3위를 기록했다.

대회 우승(1위)은 2승 1무를 기록한 닛폰TV벨레자가 차지했다.

이어 장쑤쑤닝LFC(1승2무)는 2위, 멜버른빅토리(1무2패)가 4위를 기록했다.

FIFA/AFC 여자클럽챔피언십은 아시아 여자축구를 활성화하고자 FIFA와 AFC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AFC 여자 클럽챔피언십의 시범대회다.

지난 11월26일 용인시민체육공원 주경기장에서 개막해 30일까지 열렸다.

인천 현대제철을 비롯해 멜버른빅토리(호주), 닛폰TV벨레자(일본), 장쑤쑤닝LFC(중국) 등 각 국의 여자축구리그 챔피언 총 네 팀이 참석, 리그전을 통해 아시아 최고의 여자축구 클럽 자리를 두고 경쟁을 펼쳤다.

이 대회는 아시아에서는 처음 열리는 여자축구 클럽 대항전이어서 의미가 깊었다.

/이종만 기자 male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