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플랫폼시티 심의보류 난감
용인시, 플랫폼시티 심의보류 난감
  • 김종성
  • 승인 2019.12.0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6조 사업, 시·시의회 재정투입 의지 보여야"… 시 안일한 태도 지적받아

사업비 6조원이 투입되는 용인 플랫폼시티 사업 예산에 대한 경기도의회 심의 보류 결정에 용인시가 전전긍긍하고 있다.

그러나 용인시는 도의회가 플랫폼시티 사업에 '적극적 의지표명'을 주문했음에도 안일하게 치부해 수수방관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는 지난 11월27일 경기도시공사가 제출한 '용인 플랫폼시티 사업' 신규투자동의안에 대해 심의보류 결정했다.

도의회는 플랫폼시티 사업 진행에는 원론적으로 동의하나, 용인시의 적극적 재정투입 의지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보류 사유로 설명했다.

도의회 관계자는 "용인도시공사의 지분참여가 5% 수준이지만, 기초지방자치단체로서는 적은 돈이 아니다. 비록 도와 용인시가 MOU를 체결했다 하더라도 재정투입의지에 확신이 필요하다"며 "용인시와 시의회의 재정투입 의지가 확인된 후 동의안을 다루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밝혔다.

도의회는 이 사업과 관련, 그동안 용인시와 용인시의회가 적극적인 사업 추진 및 투자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고 판단한 것이다.

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는 빠르면 오는 17일 열리는 제340회 정례회 제4차 회의에서 '용인 플랫폼시티 도시개발사업 신규투자사업 추진동의안'을 재심의하기로 했다.

용인시는 도의회가 용인 플랫폼시티 사업과 관련해 심의 보류 결정을 내리자, 난감해하는 모습이 역력하다. 겉으로는 별문제가 아니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하고는 있지만, 예상치 못했던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오는 10일 열리는 용인시의회 상임위에 '용인 플랫폼시티 신규투자사업 추진 동의안'이 상정되면 심의에서 무난히 통과될 것으로 낙관하고 있다"며 "동의안이 시의회를 통과하면 도의회의 우려도 불식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시 담당자는 '용인 플랫폼시티 사업이 용인시에서 문제가 생길 일은 없을 것'이라며 자위만 할 뿐 아무런 대책도 마련하지 않고 있어 안일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현재 시는 시의회 처분만 기다리며, 심의 보류라는 결정을 한 도의회 진의 파악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한편, 오는 2025년 준공을 목표로 하는 용인 플랫폼시티 사업은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마북동·신갈동 일원 2.7㎢(약 83만 평)에 지식기반 첨단산업단지와 함께 주거시설 등이 어우러진 미래형 복합자족도시를 조성하는 것이다. 사업비는 경기도시공사가 95%(4조755억원), 용인도시공사가 5%(2503억원)의 지분으로 총 5조58억원이 투자된다.

 

/용인=김종성 기자 jskim@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인 2019-12-06 21:41:15
용인 공무원은 철밥통의원조다 안일하게 일하는사람들
다짤라버리고 본때를 보여줘야한다
나라에서 지원해주던 사업에도 한간에 낙찰도못받는용인시는 각성해야한다 창피한줄알아라 공무원들아

수지구민 2019-12-05 07:42:02
하여튼 시골 공무원 일하던 실력이 여실히 드러나네요.
늙은 세대들 안일하게 일하니, 용인시의 큰 도약이 될 사업 첫시작부터 삐걱대게 만드네요.... 역시 난개발의 용인시 수준...용적률 불법으로 허가해준 공무원들부터 다 털러내고 시작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