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가수협회 "비극적 사태에 분노"…연예댓글 중단 촉구
대한가수협회 "비극적 사태에 분노"…연예댓글 중단 촉구
  • 연합뉴스
  • 승인 2019.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플 유도 기사에도 "각성 촉구…정부도 현실적 대책 수립해야"

사단법인 대한가수협회가 설리와 구하라 등 가수들의 잇따른 비보 이후 네이버 연예기사 댓글 서비스 중단과 사실에 기반한 기사 생산 등을 요구했다.

대한가수협회는 29일 '가요계의 비극적 사태에 대한 입장문'을 통해 "뼈아픈 현실 앞에 협회 전 회원은 참담함을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포털사이트와 언론사, 정부의 각성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협회는 "네이버는 연예기사 댓글 서비스를 즉시 중단하라"면서 "국회는 사실에 기반한 기사 생산을 장려하고 악플을 유도하는 선정적·폭력적 기사를 처벌할 수 있는 법안을 마련하라"고 밝혔다.

또 "문화체육관광부는 국가적 자산인 대중가수를 보호할 수 있는 현실적 대책을 수립하여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대한가수협회는 국내 가수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설립된 단체로 전국에 지회를 두고 있다. /연합뉴스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