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특목고 일반고로 전환" … 해당학교들 "인재 유출" 반발
정부 "특목고 일반고로 전환" … 해당학교들 "인재 유출" 반발
  • 정회진
  • 승인 2019.11.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외국어고·국제고를 2025년 일반고로 전환하는 시행령·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하자 인천지역 대상 고교들이 집단 반발했다. 자사고·외고·국제고가 일괄 폐지될 경우 지역 인재의 외부 유출 현상이 심화돼 지역 경쟁력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학교들은 우려했다.

이기철 인천외고 교장은 28일 "지난 30여년 동안 인문사회계열의 국제적 인재 양성이란 설립 목적에 맞게 충실히 교육 과정이 운영됐고, 국제외교 통상 전문가 등 국가적으로 경쟁력을 가진 인재들이 배출됐다"며 "특목고 일괄 폐지는 포퓰리즘 정책으로 정부는 학생과 학부모, 교사 등과 적극적인 소통으로 문제해결의 실마리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교장은 전국자사고외고국제고연합회 공동 대표를 맡고 있다.
교육부는 전날인 27일 자사고와 외고, 국제고를 2025년 일반고로 일괄 전환하는 초중등교육법 시행령·규칙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시행령·규칙 개정을 통해 이들 학교의 설립·운영근거를 삭제하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대상 학교는 인천의 경우 총 5곳이다. 인천외고와 하늘고, 포스코고, 미추홀외고, 인천국제고 등이다.
특히 자사고·외고·국제고가 일반고로 바뀐다면 서울 강남 8학군 쏠림 현상이 심화돼 지역 경쟁력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이 교장은 우려했다.

이 교장은 "일반고 전환으로 인천에 살던 지역 인재가 서울 등 외부로 유출되는 현상이 발생할 것"이라며 "백년대계답계 국가 교육 정책을 추진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지역의 경우 자사고는 정원의 약 20%를 사회적 배려 대상자를 의무 선발해 교육 기회의 균등과 공정성에 기여했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김일형 하늘고 교장은 "인천공항 종사자 및 지역 주민 선발 인원은 125명으로 전체 학생 중 55%에 달하고, 나머지 40명은 사회적 배려 대상자로 뽑는다"며 "지역 균형 발전에 도움이 됐을 뿐만 아니라 학교 설립 후 인천공항 종사자들이 서울로 출퇴근을 하지 않아도 돼 지역경제에도 기여했다"며 모든 방법의 대응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정회진 기자 hiju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시민 2019-11-29 07:52:12
다른 인터뷰는 이해가 되는데..맨 아래 하늘고 교장은 이해가 안감. 일반고로 전환하면 지역주민 및 종사자 자녀들 더 많이 입학할 수 있는거 아닌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