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고양이 잔혹사 下] 재건축현장서 겨우 구조했더니 다시 사지로 보내란다 …
[길고양이 잔혹사 下] 재건축현장서 겨우 구조했더니 다시 사지로 보내란다 …
  • 김현우
  • 승인 2019.11.29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반발 방사지 못 찾았는데
수원시 "컨 임시보호소 철거"
'미관저해' 공원급식소도 반대
활동가 울먹 시의회 문제제기
▲ 수원시 조원동 재개발 공사로 인해 서식지를 잃은 고양이들이 '컨테이너 임시보호소' 내 가구 밑에 머물고 있다. 비좁은 데다 전기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계절에 취약하다.
▲ 수원시 조원동 재개발 공사로 인해 서식지를 잃은 고양이들이 '컨테이너 임시보호소' 내
가구 밑에 머물고 있다. 비좁은 데다 전기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계절에 취약하다.

"새로운 보금자리를 찾아야 하는데 사람들은 안 된대요. 우린 어떻게 해야 할까요."

수원시 한 마을에서 도시개발로 쫓겨난 길고양이들이 비좁은 컨테이너 속에서 사지로 내몰리고 있다. 가까스로 살아남은 생명들은 새로운 서식지도, 급식소도 허락받지 못했다.

공공기관마저 적극 나서지 않는 태도에 보호 활동가들이 전전긍긍하고 있다. 이에 수원시의회가 생명윤리 차원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인천일보 11월28일자 19면>

28일 수원시와 고양이 보호 활동가 등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부터 조원동 재건축 구역 내 철거공사로 인해 수많은 고양이가 터를 잃었다.
소음으로 인해 깊숙한 곳으로 숨는 습성 탓에 고양이가 건물 잔해에 깔려 죽는 일도 발생했다. 안타까움을 느낀 한 활동가는 현장에서 96마리를 구조했다.

활동가가 시에 하소연하자, 시는 올해 4월 컨테이너 한 동을 지원했다. 약 16㎡의 작은 '임시보호소'가 공원에 들어섰다. 입양 개체 등을 제외한 남은 42마리가 이곳으로 옮겨졌다.
하지만 시의 지원은 여기까지였다. 고양이 의료비, 식재료, 각종 물건에 들어간 수천만원의 비용은 활동가 몫이었다. 무엇보다 앞날이 문제였다.

야생에 살던 동물인 만큼 '제2 서식지'에 방사하는 것이 적절한 방향이지만, 10개월 넘게 장소를 찾지 못했다. 쓰레기봉투 훼손 등을 우려한 주민 반발 때문이다.
활동가는 '급식소 운영'을 통해 주민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고양이도 안전하게 살 대책을 떠올렸다. 한정된 공간에서만 고양이들이 활동하게 하겠다는 것.

실제 서울시가 주민과 길고양이의 공존 차원에서 공원에 급식소를 운영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마저 좌절됐다. 시에서 공원 내 급식소는 미관을 저해해 '도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에 위반되는 행위라며 반대했다. 덧붙여 컨테이너 철거까지 명령한 상태다.
아이러니하게도 시 동물보호 관련 부서는 활동가 대책에 일정 공감하고 있는데, 공원 관련 부서는 반대의견을 내고 있다. 똑같은 기관이 서로 다른 방침이다.

활동가는 공원 맞은편 경기도교육연구원의 넓은 주차장을 대안으로 보고, 급식소 운영을 건의했으나 관계자 의견은 역시나 '무서워하는 사람들이 있어 안 된다'는 반대였다.

두 개 공공기관에 거절 받은 활동가는 매일 고민이다. 제대로 된 보금자리 조성도 없이 컨테이너가 철거되고, 고양이가 방사되면 안전이 보장되지 않는다. 그 사이 누군가 고양이를 잔인하게 죽이고, 신체 일부를 도려내는 엽기적인 사건까지 벌어지면서 당장 생명의 위협까지 걱정해야 할 처지다.

활동가 A씨는 "위험한 재개발 장소에서 구조된 건 다행이지만 임시보호소 운영도, 급식소도 운영 안 되면 결국 얘네를 죽든 말든 보내라는 것"이라며 "적어도 살아있는 생명이 있다면 인간이 가장 적합한 대안을 찾아 살게끔 해주면 안 되느냐"고 울먹였다.

소식을 접한 수원시의회는 시를 비판했다. 이날 오후 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김영택 의원(더민주, 기획경제위원회 부위원장)은 "생명이다. 생명을 살리는 일에 반대해서 되겠느냐"며 "우리가 어떤 대책이든 수립해서 고양이가 죽음을 맞이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시는 급식소 운영 등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글·사진 김현우·이경훈 기자 kimh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지영 2019-12-11 17:52:11
고양이 개 키우다 내다버리지 못하게 하는게 먼저고, 개공장 펫숍에서 쉽게 못사게 하는게 급합니다. 동물버린사람 뒤치닥거리를 왜 세금으로 하나요?중성화수술도 세금으로하니 수의사 살판났네요.

대구고양이보호연대 2019-12-07 00:58:48
미관을 저해한다는 기준이 뭔지 모르지만~ 시에서 지원하는 예술가 불러서 미관이 저해안되게 아트하게 만들던가 미관상 눈에 띄지않게 만들던가 해주세요. 동물보호법에 의해 국가 예산도 들어간 티엔알된 고양이를 자원봉사자가 나서서 법을 준수하는데 그걸 방해하는것도 위반임^^

수원시민 2019-11-29 11:59:04
길고양이 급식소 사업은 대통령 공약이기도 했고 그래서 시 동물보호팀은 이를 보급하고 있는데, 되려 수원시 공원녹지과는 법령위반이라는 말도 안되는 이유로 거부하는 중입니다.
서울시는 공원마다 급식소 보급하고 중성화 시키는데, 그럼 서울시가 불법행위 중인거네요.
공원녹지과의 적극행정을 바랍니다.

민주당원 2019-11-29 04:17:55
염태영수원시장 문재인 대통령얼굴에 먹칠하지 말고 일 제대로 해라 동물감수성이 이정도면 민주당 간판달고 시장될 자격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