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석탄발전 줄이고 '적수 백서' 남기고
정부, 석탄발전 줄이고 '적수 백서' 남기고
  • 이주영
  • 승인 2019.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 원흉' 영흥화전 출력 제약
3개월 끈 수돗물 사고 '반면교사'로

정부의 석탄발전소 가동 최소화라는 극약 처방에 따라 유연탄을 연료로 사용하는 영흥화력발전소 운영에 큰 영향이 예상된다. 여기에 100여일 인천 시민을 괴롭힌 제2의 붉은 수돗물 사태를 막기 위해 수돗물 관리·운영이 까다로워진다.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28일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는 '겨울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대책'과 '수돗물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이 총리는 "난방을 위해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해야 하지만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석탄화력발전을 줄여야 하는 두 가지 요구를 충족시켜야 한다"며 "2017년 보건사회연구원의 조사에 따르면 첫째 미세먼지, 둘째 수질오염을 국민들이 불안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석탄발전 가동 줄인다
정부는 올 겨울 최대 전력수요치를 기준전망 8860만㎾ 내외, 혹한 가정시 9180㎾만 내외로 예상하며 추가 예비자원이 확보된 만큼 석탄발전을 감축해도 전력 수급에는 큰 지장이 없을 것으로 분석했다.

정부는 지난 11일 발표된 '미세먼지 고농도시기 대응 특별대책' 이행을 위해 최대한 석탄발전 감축을 추진한다. 인천의 미세먼지와 오존파괴의 주범인 영흥화력발전소가 직격탄을 맞게 된 것이다. 영흥화전은 유연탄을 연료로 쓴다. 시는 영흥화전에 천연가스로의 연료 교체를 요구했지만 재정 상황 등을 이유로 개선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 현재 영흥화전은 1~6호기가 운영 중으로, 1·2호기는 미세먼지 등 오염 배출이 심각한 수준이다.

이에 정부는 80% 출력 상한 제약은 물론 주말에는 가동 중지 등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력발전소는 인천과 충남 등 서해안에 집중적으로 밀집돼 있다.

시 관계자는 "정부 발표 내용을 면밀히 검토하는 중으로 인천은 영흥화전이 대상"이라고 말했다.

▲수돗물 관리 철저하게
지난 5월 말 인천 서부 지역에서는 수도꼭지를 틀면 붉은 수돗물이 콸콸 쏟아졌다. 약 세 달이 지나서야 붉은 수돗물 사태는 마무리 됐지만 그에 따른 시민 고통 호소와 함께 시의 피해 보상이 진행 중이다.

정부는 '국민 모두가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깨끗한 물 제공'을 목표로 수돗물 사고 발생이 장기화되면 환경청장이 직접 현장수습조정관으로 나서고 수돗물 수질 초과시 환경부 의무 보고, 기존 수도시설 교체와 지자체 부담 완화 등을 한다.

여기에 '적수 대응 매뉴얼'와 전국의 수치로 남게 된 '인천적수사태 백서'를 발간해 반면교사(反面敎師)로 삼을 방침이다.

/이주영 기자 leejy96@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