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상-투쟁" … 여야 '패트 대치' 격화
"협상-투쟁" … 여야 '패트 대치' 격화
  • 김신호
  • 승인 2019.11.29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일방 처리 등 투트랙
한국당 '3대 친문 농단' 공세
'4+1' 선거구 조율 '불협화음'
오신환 "나눠먹기식 중단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철회를 요구하면서 단식 농성을 벌이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병원에 실려 가면서 여야의 대치가 28일 더 격화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황 대표의 단식이 일단 중단된 것을 계기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도 수용을 전제로 한 유연한 협상방침을 부각하면서 막판 협상 드라이브를 모색했으나 제1야당인 한국당은 오히려 저지 투쟁의 고삐를 죄고 있다.

민주당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 측에 내년 총선 전 북미 정상회담 개최 자제를 요청한 것을 맹비난했다.

반면 한국당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등을 공수처 반대 논리로 활용하면서 대여 공세를 강화했다.

민주당은 이날도 한국당이 협상에 나서고 공수처 및 연동형 비례대표 제도 자체를 수용하면 내용에 대해서는 한국당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고려할 수 있다는 점을 밝히는 동시에 불가피할 경우 국회법에 따른 일방 처리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한국당은 황 대표의 병원 이송을 계기로 투쟁 강도를 더 끌어 올렸다.

당장 황 대표가 단식하던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정미경 신보라 최고위원이 이날부터 단식에 들어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긴급 의원총회에서 "'우리가 황교안이다'는 마음가짐으로 투쟁을 이어가야 한다"면서 "황 대표 단식을 잇는 강력한 정치투쟁과 함께 우리가 꼭 이뤄야 할 연동형 비례대표제도와 공수처를 저지하는 실질적인 투쟁을 함께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민주당의 협상 요구에는 '선(先) 불법 패스트트랙 법안 철회'를 요구하며 맞섰다.

한국당은 유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 무마 의혹, 김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우리들병원 특혜대출 의혹을 '3대 친문 농단 게이트'로 규정하고 공세를 이어갔다.

한편 바른미래당 비당권파는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당권파를 포함한 '4+1 협의체'에서 선거법 수정안을 논의하는 것을 비판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의석 나눠먹기 야합을 중단하지 않으면 정기국회가 올스톱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신호 기자 kimsh58@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