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의 날인 오늘 당신의 목적지는?
문화의 날인 오늘 당신의 목적지는?
  • 박혜림
  • 승인 2019.11.27 00:05
  • 수정 2019.11.26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용인 백남준아트센터 '기계비전' 전시회 전경. /사진제공=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단이 27일 경기도 문화의 날을 맞아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경기도 문화의 날은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로 도민의 문화향유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올해부터 도가 정부의 '문화가 있는 날'과 연계해 계정, 운영하고 있다.

용인 백남준아트센터에서는 백남준아트센터 국제예술상 수상작가인 트레버 페글렌(Trevor Paglen)의 개인전 '기계비전'을 담당 학예사의 설명을 통해 쉽게 이해하는 시간을 마련한다. 27일 오후 3시부터 4시까지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20세 이상 성인이면 누구나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연천군에 위치한 전곡선사박물관에서는 '문화가 있는 선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군장병 등 문화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전곡선사박물관 교육실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선사 문화와 전곡리 유적에 대해서 알아보고 재미있는 체험을 할 수 있는 시간으로 꾸며진다.

'경기구석기 시리즈'의 첫 번째 전시로 진행되는 '전곡리 윗마을 사람들' 또한 관람객을 맞는다. '경기구석기 시리즈'는 오는 2021년 전곡선사박물관 개관 10년을 준비하기 위해 전곡리 유적과 경기도의 구석기 유적을 재조명하는 기획전이다. 돌감을 구하고 돌을 깨트려 도구를 만들고 쓰는 석기 제작의 흐름을 전시공간에 반영해 마치 후기구석기 시대 마을을 걷는 느낌을 얻을 수 있는 이 전시는 내년 6월28일까지 계속된다.

안산 경기도미술관에서는 '퀀텀점프 2019 릴레이 2인전'으로 박미라 작가의 '밤물결' 전시를 내년 1월19일까지 개최한다. 퀀텀점프는 경기도미술관과 경기창작센터가 협력해 젊은 예술가들의 창작을 지원하고, 그들의 새로운 가능성을 담은 다양한 실험적 작품들을 선보이는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젝트다. 이번 전시는 박미라 작가의 작품이 주목하는 '밤'의 감정적 취약성과 예민함을 느껴볼 수 있다.

경기도어린이박물관 2층 공연장에서는 뮤지컬 인형극 '신데렐라와 요정'이 펼쳐진다. 요정이 들려주는 명작동화 신데렐라의 이야기가 아기자기한 소품과 팝업책으로 만들어졌다. 오전 11시, 오후 1시 2회 운영되며 24개월 이상 단체 및 개인 관람객을 대상으로 한다. 경기도어린이박물관 홈페이지에서 공연패키지 온라인예매를 통해 사전 예약할 수 있다.

기획전시실에서는 어린이들이 친구들과 함께 뛰어 놀기 좋은 동네(놀세권)를 꿈꿔볼 수 있는 전시 '다같이 놀자, 동네 세 바퀴'가 진행된다. 어린이가 놀이로 보다 행복해질 수 있도록 놀이와 놀이환경, 놀세권에 대해 이야기 나눠보는 시간을 가질 수 있으며, 박물관 중정에서 직접 놀이를 체험해볼 수도 있다.

/박혜림 기자 ha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