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평화예술 대장정 마무리
28일 평화예술 대장정 마무리
  • 박현정
  • 승인 2019.11.25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문화재단은 오는 28일 김포 아트빌리지에서 '평화를 여는 DMZ예술'을 주제로 평화 관련 예술, 운동, 담론, 연대 등에 대해 논의하는 'DMZ 평화예술대회'를 개최한다.

'DMZ 평화예술대회'는 '평화예술 대장정'과 연계해 경기도 일원의 비무장지대(DMZ)가 지닌 무한한 문화적 가치를 알리고, 분단의 상징에서 벗어나 평화의 거점으로 거듭나는 방향성을 살펴보는 자리다. 한국의 홍성담, 전인경 등과 대만 우다퀀 큐레이터, 베트남의 딘큐레, 쩐르엉 작가, 일본 다나 마사유키 오키나와현립박물관장, 중국(홍콩) 이춘평 작가 등 국내·외 저명한 평화예술가 150명이 참여한다.

'DMZ 평화예술대회'는 경기문화재단이 지난 8월18일부터 11월21일까지 진행한 '평화예술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평화예술 대장정'은 동아시아 근현대사에서 국가 폭력, 전쟁 등 아픔을 기억하고 있는 동아시아 35개 도시(국내 22개, 국외 13)를 순회하며 예술가, 학자, 문화활동가 등을 만나 평화예술 관련 담론을 나누고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프로젝트로 운영됐다.

'DMZ 평화예술대회'는 강헌 경기문화재단 대표이사의 '평화와 생태의 예술공간 DMZ', 다나 마사유키 오키나와 현립박물관장의 '동아시아 근현대 역사와 평화의 미래' 기조발제로 시작한다. 이어 김준기 평화예술대장정 총감독의 결과보고와 ▲한국의 평화예술 ▲분단체제와 평화예술 ▲DMZ와 평화운동 ▲평화담론과 실천의 확장 ▲동아시아 평화예술연대 등 총 5개 분과별 발제 및 토론으로 진행된다.

경기문화재단 조병택 정책사업팀장은 "평화예술 대장정을 마무리하는 DMZ 평화예술대회가 향후의 DMZ 관련 사업의 추진동력이 될 것"이라며 "DMZ와 평화에 대한 국내·외의 관심이 경기도로 모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혜림 기자 hama@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