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래IC, 총선 흔들 뇌관 되나
소래IC, 총선 흔들 뇌관 되나
  • 이창욱
  • 승인 2019.11.2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용역 결과로 추진 결정…남동구 당락에 영향 미칠 듯
소래나들목(IC) 설치 사업 추진 여부가 올해 안에 판가름 나기 힘들어지며 내년 총선 이슈로 부상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인천시는 내년 초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협의 후 소래IC 설치 여부를 결정짓겠다고 20일 밝혔다.

최태안 시 도시재생건설국장은 "LH에서 타당성 검토 용역 중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 용역 결과에 따라 사업 추진 여부를 결정지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동구 논현 1~2동, 논현고잔동을 지나는 청능대로와 영동고속도로를 연결하는 소래IC 사업은 2000년대 초 논현2택지개발사업 교통영향평가 심의 결과에 따라 조건부 승인된 사안이다.

LH에 따르면 2014년 이 사업 타당성 조사 결과, 소래IC가 무료로 만들어질 경우 B/C값(비용대비 편익)이 1이상, 유료일 경우 1미만으로 나왔다.

시가 언급한 '타당성 용역'이란 소래IC 구간별 수요분석 조사를 뜻한다. LH는 소래IC 구간별 수요분석 조사 결과 보고서가 2017년에 만들어졌는데 현 시점에 맞게 수요분석을 하기 위해 다음 주 중 관련 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H는 용역기간을 최소 3개월 이상으로 잡고 있다.

이처럼 소래IC를 둘러싼 논의가 해를 넘기게 된 상황이라 내년 4월 총선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아졌다.
실제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 소래IC 설치는 한국당 차원의 공약이기도 했다. 당시 한국당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와 한국당 황흥구 인천시의회 남동구제1선거구(논현1·2동·논현고잔동) 후보, 한국당 민창기 남동구의회 가선거구(논현1·2동·논현고잔동) 후보 모두 소래IC 설치를 공약으로 내세웠다.

앞서 남동구는 올 2월 20여년간 표류한 소래IC 사업 추진 여부를 이 일대 주민들을 대상으로 찬반 투표를 해 참여자 1만481명(12.56%) 중 7475명(71.32%)이 찬성한다는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소래IC추진위원회 관계자는 "주민 투표 결과에 대해 어느 기관에서든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인천시에 다시 한 번 진정을 넣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창욱 기자 chuk@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래 2019-11-26 21:46:28
20년을묵힌사업인디ㅋㅋ
공약이용만하다...내생엔 못이용하겠수다ㅋㅈㅋ

논현 2019-11-26 15:35:17
내년.. 내년.. 내년.. 도대체 언제 공사합니까? 주민 투표까지 해놓고 또 무슨 확인이 필요한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