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단지에 5년간 일자리 5만개 창출"
"산업단지에 5년간 일자리 5만개 창출"
  • 김원진
  • 승인 2019.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정·청 협의 … 지원 규모·방식 대폭 증대·전환키로
일자리위원회 "지역 혁신안 수립시 규제 개선 뒷받침"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가 산업단지를 혁신성장과 기업 일자리 창출의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원 규모와 방식을 대폭 증대·전환하기로 뜻을 모았다.

산업단지에 앞으로 5년간 5만개 이상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방침이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당·정·청 협의에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산업단지 입주기업의 고용 능력을 최대한 끌어올리고, 청년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갈 수 있는 정주 환경 개발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 국토교통부는 단일 체계로 정책을 협의하고 조율해달라"며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되도록 고용노동부도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제조업 경쟁력 중추를 담당하고 있는 산업단지가 혁신성장과 기업 일자리 창출 거점으로 거듭나도록 정부 지원 규모와 방식을 대폭 증대·전환하겠다"며 "향후 5년간 5만개+α의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부위원장은 "지역이 주도적으로 산업단지 중심 거점 혁신계획을 수립하면 패키지 지원과 규제개선을 통해 정부가 뒷받침하겠다"는 세부 계획도 덧붙였다.

국가산업단지 2곳, 일반산업단지 11곳, 도시첨단산업단지 2곳 등 총 15곳 산업단지가 자리한 인천은 전통적으로 제조업 중심 도시로 평가되고 있다.

이번 정부 정책에 맞춰 지역 맞춤형 혁신계획을 성공적으로 수립할 경우, 지역 고용 지표 개선에 적지 않은 힘이 될 거란 전망이 나온다.

/김원진 기자 kwj7991@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