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고려 얼 담은 ‘고려천도공원’ 개장!
강화군, 고려 얼 담은 ‘고려천도공원’ 개장!
  • 왕수봉
  • 승인 2019.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강화군은 민통선 안보관광코스 중 하나인 '고려천도공원'이 개장했다.


 군은 19일 유천호 군수와 신득상 군의회의장을 비롯해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려천도공원' 개장식을 가졌다.


 고려천도공원은 강화군 송해면 당산리 388의 1 일대 1만2000㎡에 사업비 21억원이 투입돼 조성됐다.


 공원 내 야산에는 북한을 살펴볼 수 있는 전망대와 인공폭포 등이 조성됐으며 고구려 광개토대왕비를 형상화한 7m 높이의 조형물과 삼별초 항쟁을 담은 전시물도 설치됐다.


 이 공원 일대는 고려시대 개경과 강화를 잇는 뱃길이 닿는 포구였으며 특히 옛 지명인 '승천포'는 수전에 약한 몽골군을 막던 요새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수도를 개경에서 강화로 옮기는 '강화 천도' 당시에는 고종의 어가 행렬이 닿은 곳이었다.


 강화군은 이 공원이 관광객과 지역 주민들에게 편안한 휴식처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강화군은 고려천도공원 외에도 평화전망대와 해안도로를 잇는 거점 관광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21년에는 산이포 민속마을 조성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유천호 강화군수는 "강화군의 생태·지정학적 관광자원과 관련 콘텐츠를 접목해 관광개발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 강화 북단을 관광벨트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왕수봉기자 8989king@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