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의 기간 중 항공보안 강화
정상회의 기간 중 항공보안 강화
  • 김칭우
  • 승인 2019.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까지 주요 공항·항공기 검색·경비등급 상향
한-아세안 및 한-메콩 특별정상회의가 개최되는 동안 국내 공항 및 항공기에 대한 항공보안 조치가 한층 강화된다.

국토교통부는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개최 전인 18일부터 한-메콩 특별 정상회의 종료 뒤인 27일까지 김해공항 등 7개 공항은 물론, 항공기에 대한 항공보안 등급을 '주의'나 '경계' 단계까지 순차적으로 높인다고 18일 밝혔다.

항공보안등급은 평시, 관심, 주의, 경계, 심각 등 5단계로 구분된다. '경계' 단계는 항공보안등급 4단계에 해당되며 보안검색과 경비가 강화되는 등 항공보안을 대폭 강화하는 조치이다.

이에 따라 항공보안 등급이 상향되는 동안에는 전국 7개 공항과 항공기에 대한 경계근무 및 경비순찰이 강화되고, 항공기를 이용하는 여객은 물론 수하물에 대한 보안검색이나 공항내 쓰레기통, 차량 등에 대한 감시활동 수준도 높아지게 된다.

국토교통부 항공보안과 김용원 과장은 "항공보안 강화에 따라 이용객의 탑승 수속시간이 다소 늘어날 수 있으나, 보안검색요원 등 인력을 추가 투입하기 때문에 공항에 도착하여 곧바로 보안검색을 받는다면 항공기를 타는 승객은 평소와 같은 시간에 공항에 나오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김해공항은 22~27일 '주의' 단계보다 한 단계 더 높은 '경계' 단계로 운영됨에 따라 평소보다 보안검색 시간이 많이 소요될 수 있어 평상시 보다 30분 정도 일찍 공항에 도착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칭우 기자 chingw@incheonilbo.com

▲ 인천일보, INCHEONILBO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